독자가 읽어볼 만한 새 책

기사입력 2019-01-07 08:54:44기사수정 2019-01-07 08:5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새로운 다짐과 희망으로 가득한 1월 한 해를 시작하며 읽을 만한 신간을 소개한다.


◇ 딸기색 립스틱을 바른 에이코 할머니 (가도노 에이코 저ㆍ지식여행)

▲지식여행(딸기색 립스틱을 바른 에이코 할머니)
▲지식여행(딸기색 립스틱을 바른 에이코 할머니)

30년 넘게 전 세계인에게 회자되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마녀 배달부 키키’의 원작자인 아동작가 가도노 에이코의 에세이다. 2018년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국제 안데르센상을 수상한 그녀는 여든이 넘은 현재까지도 왕성한 집필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책에는 나이와 상관없이 건강하고 생기 넘치는 인생을 살기 위한 에이코 할머니만의 비법들을 담았다. 소소한 일상 속에서 빛나는 자신만의 멋과 철학, 나이가 들어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 패션, 오랜 세월 즐겨온 맛있는 음식과 아름다운 그릇들, 딸기색 벽을 가득 채운 수많은 책 등 그녀가 사랑하는 모든 것을 엿볼 수 있다. 마흔 이후 빨간색 옷이 잘 어울린다는 칭찬 한마디에 ‘딸기색’을 자신만의 색깔로 삼은 저자는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예쁘게 꾸미고 싶은 마음을 간직한 채 매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옷장 속을 살피고 싶다”며 아름다운 삶의 비결과 꾸미는 즐거움에 대해 말한다.


◇ 같이 읽고 함께 살다 (장은수 저ㆍ느티나무책방)

▲느티나무책방(같이 읽고 함께 살다)
▲느티나무책방(같이 읽고 함께 살다)

10대 여고생부터 80대 할머니까지, 함께 책을 읽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30년 넘게 맥을 이어온 ‘할머니 독서모임’, 귀촌자가 모여 만든 ‘남원북클럽’ 등 저자는 전국 독서공동체 24곳을 직접 찾아다니며 기록했다.


◇ 비가 와도 꽃은 피듯이 (노신화 저ㆍ포레스트북스)

▲포레스트북스( 비가 와도 꽃은 피듯이)
▲포레스트북스( 비가 와도 꽃은 피듯이)

말기 암과 치매를 앓는 시한부 아버지와 그 곁을 지키는 딸의 마지막 76일을 그렸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속에서 절망보다는 희망을 이야기하며 가족의 질병이 갈등과 붕괴가 아닌 치유와 사랑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 우리가 살아 있는 모든 순간 (톰 말름퀴스트 저ㆍ다산책방)

▲다산책방(우리가 살아 있는 모든 순간)
▲다산책방(우리가 살아 있는 모든 순간)

‘뉴욕타임스’, ‘가디언’이 추천하고 각종 문학상을 휩쓸며 ‘유럽 소설의 새로운 목소리’로 주목받는 톰 말름퀴스트의 소설. 갑작스러운 아내의 죽음으로 평범한 일상이 파괴된 한 남자의 비극을 담담하고 직설적으로 풀어냈다.


◇ 왕초보 책과 글쓰기 도전 (가재산 외 공저ㆍ노드미디어)

▲노드미디어(가재산 외 공저)
▲노드미디어(가재산 외 공저)

100세 시대를 맞아 시니어들이 쉽게 도전해볼 수 있는 책과 글쓰기 방법에 대해 정리했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자료를 수집하고, 문서를 정리하는 등 글쓰기에 효율적인 스마트폰 활용 노하우를 친절하게 소개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