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돌라 타고 단풍 구경해요

기사입력 2019-11-01 16:12:10기사수정 2019-11-01 16:1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상제루에서_바라본_향적봉(허계숙 동년기자)
▲상제루에서_바라본_향적봉(허계숙 동년기자)

덕유산은 전라북도 무주군 장수군과 경상남도 거창군 함양군에 걸쳐져 있다. 최고봉인 향적봉의 높이가 1614.2m. 덕이 많고 너그러운 모산(母山)이라 하여 덕유산이라고 이름이 지어졌단다.

▲무주 리조트에서 곤돌라를_타기_위해_줄을_선_사람들(허계숙 동년기자)
▲무주 리조트에서 곤돌라를_타기_위해_줄을_선_사람들(허계숙 동년기자)
▲곤돌라에서 내려다 본 덕유산 단풍(허계숙 동년기자)
▲곤돌라에서 내려다 본 덕유산 단풍(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까지 운행하는 곤돌라(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까지 운행하는 곤돌라(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_상제루_쉼터(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_상제루_쉼터(허계숙 동년기자)

예년 같으면 10월 마지막 주말이 단풍이 가장 절정일 시기일 텐데 올해는 날씨가 따뜻해서인지 단풍색이 조금 아쉬운 정도였다. 그러나 곤돌라를 타고 올라가면서 점점 더 진한 색의 단풍을 만날 수 있다. 설천봉에 도착하니 두꺼운 옷을 입었는데도 찬바람에 몸이 움츠러든다. 그래도 코끝이 찡할 정도로 밀려오는 상쾌한 공기는 가슴까지 시원하게 뚫어주는 듯하다.

▲설천봉에서_내려다_본_무주(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에서_내려다_본_무주(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_고사목(허계숙 동년기자)
▲설천봉_고사목(허계숙 동년기자)
▲설천하우스_테라스에서_본_풍경(허계숙 동년기자)
▲설천하우스_테라스에서_본_풍경(허계숙 동년기자)
▲상제루에서_바라본_전경(허계숙 동년기자)
▲상제루에서_바라본_전경(허계숙 동년기자)

향적봉에 오르는 가장 쉬운 방법은 무주의 덕유산 리조트에서 곤돌라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다. 대략 20여 분을 타고 올라가면 설천봉에 도착하고(1520m) 거기서부터 600여 미터를 더 가면 향적봉에 오를 수 있다. 다소 부담되는 비용(대인 16000원 소인 12000원)이지만 아름다운 경치를 편하게 보고 나면 결코 아깝지 않은 금액이라고 느껴진다.

10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는 최소한 하루 전에 인터넷 예약을 해야 곤돌라를 탈 수 있다.

우리 일행 중에는 다리가 불편한 분이 있어서 향적봉까지는 못 갔지만, 단풍과 탁 트인 전경, 시원한 산바람으로 제대로 에너지를 충전했다.

걷는 게 불편하거나 싫어하는 분들에게 덕유산 곤돌라 단풍 구경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