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발료 아껴 불우이웃 돕는다

기사입력 2019-11-04 15:21:37기사수정 2019-11-04 15:2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종로 3가에 있는 이발관에서 순서를 기다리며(변용도 동년기자)
▲종로 3가에 있는 이발관에서 순서를 기다리며(변용도 동년기자)

연말이면 불우이웃돕기 모금이 활발해진다. 아이들의 돼지 저금통 동전에서부터 대기업의 성금까지 모이며 사회 분위기가 모처럼 훈훈해진다. 액수의 많고 적음이 가치의 잣대는 물론 아니다. 이렇게 자선냄비가 거리에 등장하는 계절이면 많은 사람들이 적은 금액이라도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진다.

나는 조금 색다른 방법으로 성금을 마련한다. 이발료 아끼기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머리를 깎을 때 조금 싼 이발관을 이용함으로써 절약한 돈을 1년 동안 모은다.

동네에서 이발하면 싼 곳을 이용해도 한 번에 1만 원 이상 한다. 서울시 종로 3가 주변의 이발관은 4000원을 받는다. 6000원 이상 절약되는 셈이다. 2년 전쯤에 이곳을 우연히 알게 된 뒤로 이용하고 있다. 그 지역을 들를 일이 많아 자투리 시간을 내어 머리를 깎으러 전철을 타고 간다. 한 달에 한 번 머리를 깎으니 1년이면 12번, 7만 2000원이 모인다. 이 돈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사용한다.

보잘것 없는 액수지만, 필요한 사람에게는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월 1만 원이 귀중한 생명을 살립니다”라는 홍보 문구와 같은 맥락이라고 생각한다.

꼭 써야 하는 돈을 보다 가치 있게 쓰는 생활의 지혜라고 자부한다. 이번 연말도 그래서 작은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