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유’와의 인연, 차가 맺어줬습니다”, 선향다례원 구자완 원장

기사입력 2019-11-25 13:00:03기사수정 2019-11-25 13:0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10여 년 전쯤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친구랑 여주 도자기 축제에 갔어요. 덥고 갈증이 너무 나서 뭘 좀 마시고 싶은데 마땅히 차를 주는 곳이 없더라고요. 어느 도예가의 집에 들어가서 ‘물 좀 마실 수 있겠냐?’고 했더니 ‘차도 드릴 수 있다’고 하는 거예요. 너무 반가웠어요.”

‘다유’와 구자완(61) 원장과의 인연은 이렇게 시작됐다. 여주 출신인 구 원장이 차도 알리고 여주에 있는 도예가들과 서로 도움이 되는 일을 해보고 싶어 할 때였다.

“그때 마침 집주인이 장작 가마로 구운 찻그릇을 찾아보라고 하더군요. 그분이 바로 문찬석 작가였어요. 친구와 함께 장작 가마로 구워낸 것을 찾아냈더니 놀라더라고요. 장작 가마와 가스 가마로 구운 것 중 뭐가 좋다 나쁘다 결론지을 수는 없지만 저는 장작 가마에서 구운 찻그릇을 좋아해요. 색도 느낌도 달라요. 그 질박함을 흉내낼 수가 없거든요. 첫 만남부터 참 남달랐습니다.”

어딜 가도 좀처럼 방명록을 안 쓰는데 친구가 구 원장의 이름을 대신 써서 남겼다. 이를 지켜보던 문 작가가 ‘부인이 구 씨’라고 말해줬다. 알고 보니 구 원장과 조카뻘 되는 사이로 같은 동네 출신이었다.

“가마랑 작업장이 어디냐고 물으니 바로 저희 친정집 옆집에 있더라고요. 그리고 가마에 가보겠다고 하고 약속을 잡았어요. 만나서는 제 취지를 말씀드렸어요. 내가 여주 사람으로서, 차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기회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어요. 또 고향 선배로서 다도 수업을 해주고 싶다고 했습니다. 차를 알아야 찻그릇을 제대로 만들 거니까요. 문 작가님도 좋다고 하셨습니다.”

곧 문 작가는 여주의 ‘도자기를 사랑하는 모임’ 작가들을 불러모았고 지금의 ‘다유’가 됐다.

“다유 회원들이 차도 좋아하고, 공부도 열심히 했습니다. 찻그릇 만드는 열정으로 여기까지 왔죠. 그건 제 힘이 아니라 차가 가지고 있는 좋은 기운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그분들의 재능을 널리 알리고 싶은 욕심 아닌 욕심도 작용했고요.”

구 원장은 “차가 무엇이냐?”는 사람들의 질문에 “차는 그저 마시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시간 속에서 끊임없는 철학적 사유를 통해 자기 성찰도 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의 도예가들과 같이 공부하고 함께 좋은 에너지를 나누는 것이 참으로 좋습니다. 다유 회원들은 오랫동안 차를 공부한 사람들입니다. 차를 아는 사람과 차를 마셔보지 않는 사람들이 만드는 찻그릇은 많이 다르죠. 회원들이 저를 좋아해주시고 열심히 따라줘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