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른 땅 여백의 미, 익산 왕궁리 유적지

기사입력 2019-11-15 08:50:16기사수정 2019-11-15 08:5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에 가면

▲익산왕궁리5층석탑(이현숙 동년기자)
▲익산왕궁리5층석탑(이현숙 동년기자)

익산의 핫 스폿은 여기다.

흔히들 인스타 명소라 하여 새롭게 만들어 내거나 요즘 사람들의 구미에 맞추어 단장한 곳에 사람들이 몰려든다. 그리하여 SNS에 등장하고 무수한 '좋아요'를 누른다. 그런데 아주 아득한 날의 이야기가 그대로인 듯 생생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곳이 있다. 전라북도 익산에 가면 1300년 전의 석탑이 너른 터에 우뚝 서서 우리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익산의 미륵사지탑은 우리가 교과서에서 많이 보아오던 탑이다. 익산시 금마면 기양리에 있는 백제시대의 절터에 남아있는 탑으로 사적 제150호다. 백제 무왕 때 창건되었으나 조선 중기에 폐찰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륵사 절터에 처음 가보는 사람들의 눈에도 어쩐지 익숙하다.

어릴 적 역사 동화나 매스컴의 기사에서도 자주 보았던 모습이다. 삼국유사의 백제 무왕과 신라 선화 공주와의 설화가 저절로 떠오를 만큼 이미 잘 아는 곳에 와 있는 느낌이다.

▲익산 왕궁리 석탑유적지(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왕궁리 석탑유적지(이현숙 동년기자)

절터에 들어서면 먼저 드넓은 면적에 놀란다.

절터를 배경으로 한 삼각산의 남쪽 자락에 드넓게 펼쳐진 옛 절터의 흔적들이 흩어져 있다. 20여 년에 걸친 해체. 복원공사를 통해 원형에 가깝게 재현해 낸 미륵사지 사탑을 볼 수 있다. 복원과 고증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가까이 다가가 보면 국내 최대 규모의 석탑답게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거대한 규모다.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벌판에 부는 비바람과 햇볕을 맞으며 서 있던 석탑이 이제는 어엿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위용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 땅의 흙 한 줌과 돌 하나하나가 이루어낸 미륵사지 석탑이다.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너른 땅에 백제인들의 땀과 정성이 살아 숨 쉬는 듯하다. 그 자연 속에 고여있는 옛사람들의 정신을 느껴본다면 익산을 찾은 이유로 충분하지 않을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미륵사지 석탑은 이제 보존과 사후 관리 그리고 활용방안에 집중할 차례다.

백제의 역사를 가득 품고 있는 그 땅의 남측에는 왕궁리 유적 전시관이 있다.

백제 왕궁 왕궁리 유적, 왕궁리 유적의 백제 건물, 왕궁의 생활, 왕궁에서 사찰로의 변화, 백제왕궁 등 5개 분야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관의 차례에 따라 둘러보면 그 시대의 생활을 이해하기 쉽다.

▲익산 왕궁리 유적전시관(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왕궁리 유적전시관(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왕궁리 유적전시관(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왕궁리 유적전시관(이현숙 동년기자)

특이한 점은 우리나라 최고의 위생시설인 대형 화장실 유적이 조사되어 있다는 점이다. 동서 석축 배수로의 남쪽을 조사하다가 특이한 구덩이가 발견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나무 막대와 곡물 씨앗이 나왔고 출토된 흙을 분석했더니 기생충 알이 나와 화장실 유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또한, 용도 미상의 반질반질한 나무 막대는 뒤처리용일 거라는 추측으로 그 시절의 위생처리 모습도 알 수 있다.

▲익산 왕궁리 석탑유적지(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왕궁리 석탑유적지(이현숙 동년기자)

그 외에도 왕궁의 건물지와 백제 최고의 정원 유적과 후원, 출토 유물, 금과 유리 등의 백제 최고 귀중품의 전시를 보면서 백제인들의 찬란했던 문화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영상으로 백제왕궁의 다양한 내용을 관람하는 공간도 있다.

왕궁리 유적지는 단지 역사적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곳뿐이 아니다.

여행지로도 더할 나위 없다. 그 너른 터에서 연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에도 좋고 혼자서 조용한 시간을 보내기에도 적당하다. 아이들의 교육현장으로도 좋다. 백제인들의 삶이 현재 우리 미래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곳, 익산 왕궁리 유적이다.

▲익산 고스락 발효식품(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고스락 발효식품(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고스락 발효식품(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고스락 발효식품(이현숙 동년기자)

이것만으로 익산을 떠나기가 아쉽다면 3만여 평 대지에 4000여 개 숨 쉬는 항아리가 볕을 받아 반짝이는 곳을 찾아볼 수 있다. 햇볕 아래서 또는 토굴 속에서 전통 장류들이 익어가고 있는 ‘고스락 전통장’. 정원을 산책하며 느리게 사는 여유를 맛보고 유년기의 추억도 되살려 볼 수도 있는 곳이다. 곳곳에서 유기농 재료로 만든 장류와 식초, 효소 등이 발효 숙성되고 있다. 체험활동 프로그램도 있으니 원한다면 미리 신청하면 된다.

▲익산 맛집 고궁정_(2)(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맛집 고궁정_(2)(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맛집 고궁정_(이현숙 동년기자)
▲익산 맛집 고궁정_(이현숙 동년기자)

밥 한 끼를 먹어도 이쁜 곳에서.

메뉴 하나하나가 모두 알차고 가성비도 괜찮은 편이다. ‘고궁정 한식’

뿐만 아니라 음식 담음새나 그릇도 허투로지 않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