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3 (월)

비행기 여행, 더 편하게

기사입력 2019-12-24 09:54:17기사수정 2019-12-24 09:54
  • 인쇄하기

연말연시, 장거리 여행을 많이 다니는 때다.

항공기 이용은 장거리 여행의 출발점이다. 고급 좌석이면 더없이 좋겠으나 경비 부담으로 일반석을 이용할 때 좁은 좌석이라도 편하게 갈 방법이 있다면 관심 가져 볼 만하겠다.

▲비행기 일반 좌석 모습(사진 KA 항공사 홈페이지 캡처)
▲비행기 일반 좌석 모습(사진 KA 항공사 홈페이지 캡처)

스스로 좌석을 관리해보는 요령 몇 개.

첫 번째는 창문 쪽 좌석이냐, 통로 쪽이냐다.

선택의 여지가 없으면 몰라도 좌석을 고를 수 있다면 신경을 쓰는 것이 여행을 즐겁게 하는 조건일 테다. 창문 쪽이 좋을까, 아니면 통로 쪽을 선택해야 할까?

동남아 지역이나 중국, 일본 등 가까운 나라로 갈 때는 창가 쪽이 좋다. 왜냐하면, 바깥 경치를 구경할 수 있어서다. 장거리, 즉 아프리카, 미국, 유럽 등의 여행은 통로 쪽이 편하다. 화장실을 이용할 때 전등을 끈 시간대라면 옆 좌석의 사람을 깨우기가 곤란해서다. 특히 나이가 들어 화장실을 자주 가야 하는 사람이나 여성은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아울러 장거리 비행은 단거리에 비해 높은 고도로 비행하기에 외부 온도가 낮아 창문 쪽이 더 춥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두 번째는 앞쪽 좌석이냐, 뒤쪽 좌석이냐다.

앞 좌석은 먼저 내릴 수 있어서 출입국 수속을 빠르게 할 수 있는 이점이 있고 흔들림이 적은 편이어서 멀미를 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 다른 위치보다 공간이 너른 편이어서 배정받기 쉽지 않다. 마일리지가 많은 고객 등에 우선한다. 날개 부분의 좌석도 덜 흔들린다. 또한, 단체여행객이 탑승했을 때는 다소 소란스러워진다. 그들의 소음에서 벗어나는 위치도 앞쪽이다.

그밖에 또 하나는 좀 더 나은 쪽의 좌석으로 변경하는 방법이다. 쌓아둔 마일리지가 많으면 좋은 좌석 발권을 받을 수 있다. 그렇지 못한 상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놓치고는 있지 않을까?

칠순이나 결혼기념일 등 특별한 목적의 여행일 때 항공사에 이야기하면 더 편안한 좌석을 배정받을 수도 있다고 한다. 물론 확실하지는 않아도 밑져야 본전이니 한 번 시도해 볼 만하다. 그뿐만 아니라 옆자리 아이가 심하게 우는 경우라든지 배정된 좌석의 등받이 등에 불편한 점이 있으면 다른 좌석으로 옮겨 주기도 한다는 것을 알아두면 도움이 되지 싶다.

해외여행은 그 출발과 마무리가 비행기 안에서 이루어진다. 여행 추억의 시작이고 끝을 장식하므로 편안하고 편리한 좌석 관리는 여행을 즐겁게 하는 요소다. 활용할 수 있는 좌석 관리 팁들을 여행 계획에서 놓치지 말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