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3 (월)

국내선 항공권 저가로 이용하기

기사입력 2019-12-27 16:49:06기사수정 2019-12-27 16:49
  • 인쇄하기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구 모습(홍지영 동년기자)
▲김포공항 국내선 탑승구 모습(홍지영 동년기자)

우리나라 저가 항공사가 세워진 2000년대 초반 이전까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항공운송의 주축을 이루었다. 지금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비행기 대수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고 승객 이용면에서도 가장 많은 대형 항공사로 분류되고 있다. 그 외에 저비용 6개 항공사가 있는 데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이다. 대한항공이 국내선과 국제선을 포함하여 161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고 아시아나항공이 82대의 비행기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가 살아오면서 2000년대 초반까지도 서울에서 제주도를 가려면 비행기 요금이 무서워서 제주도를 제대로 다니지 못하곤 했다. 그때는 저가 요금이라는 것도 없었고 요일에도 관계없이 높은 항공기 요금을 내고 다녀야 했기 때문이다. 그 당시에는 비행기 요금이 없어서 부산이나 목포 그리고 완도로 배를 이용해서 제주도를 다니곤 했다. 티웨이항공(당시는 한성항공)이 2004년도에 운항이 되었고 제주항공(당시는 제주에어)이 2005년도에 그리고 진에어가 2008년도에 세워지면서 항공사별로 요일에 따라 저가 요금을 적용하게 되었다.

서울에서 제주도를 비롯하여 부산 등 비행기가 다니는 곳에 급하게 갈 일이 아니면 공휴일이 아닌 평일에 항공권을 예약하면 저가로 항공을 이용할 수 있다. 공휴일과 연휴에도 간혹 저가 항공요금을 적용하는 때도 있으나 공휴일이나 연휴 또는 휴가기간에는 대부분이 정상요금을 받고 있다. 나는 어떻게 하든 제주도를 비롯하여 다른 지역을 항공을 이용해서 갈 때는 급한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저가 항공권을 이용하고 있다. 인터넷에서 항공사나 여행사의 항공권을 예약하고 티켓팅을 하면 된다.

비행기 요금은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수시로 확인을 해서 조금이라도 싸게 저가로 나와 있는 것을 이용하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비행기 요금은 예약할수록 할인이 많이 된 저가 요금이 많이 나오곤 한다. 하여튼 요금이 저가인 비행기를 이용하면 정상가격의 50%는 절약할 수 있다. 비행기 항공요금도 본인이 노력한 만큼 요금을 할인해서 저가로 예약하면 그만큼 절약이 되는 것이다. 이렇게 인터넷으로 항공사 홈페이지나 여행사에 들어가서 비행기 시간과 요금을 확인하고 본인의 일정에 맞추어 예약을 하면 된다. 인터넷에서 가격이 저렴한 좌석이 있으면 바로 예약하는 것이 좋다. 예약을 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들어와서 예약하기 때문이다.

▲K항공사 할인된 비행기 요금(홍지영 동년기자)
▲K항공사 할인된 비행기 요금(홍지영 동년기자)
▲T항공사 저가 비행기 요금(홍지영 동년기자)
▲T항공사 저가 비행기 요금(홍지영 동년기자)

예로 K항공사인 경우에 김포공항에서 제주공항, 제주공항에서 김포공항까지 각 3만2400원 티켓이 있었고 T항공사인 경우 제주공항에서 김포공항까지 2만2600원, 대구에서 제주가 2만6400원 티켓이 있었다. 이렇게 싸게 나온 것이 있으면 티켓팅하면 된다.

요즘은 비행기 요금이 저가인 티켓이 있어서 다소 싸기 때문에 골프를 치는 서울 사람들도 제주도에 가서 골프를 치고 온다. 저가항공을 이용해서 아침 일찍 제주도에 가서 저녁때 늦은 비행기로 오면 서울에서 다른 골프장에 가서 골프를 치는 것보다 품위도 유지되고 비용도 덜 든다. 그래서 제주도 골프장을 많이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상황이 과거에 비해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제주도외에도 비행기가 다니는 부산이나 대구 등 다른 지역을 여행할 때도 저가 비행기를 잘 선택해서 이용하면 경비를 절약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