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가까운 가족, 잘 알고 있을까

기사입력 2020-01-07 09:39:21기사수정 2020-01-07 09:39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사람은 역시 가족이다. 가깝다는 것은 서로를 잘 알고 있다는 의미도 되는데 우리는 가족에 대해서 과연 잘 알고 있을까? 그들의 고민을 잘 알고 제대로 대처하고 있는가? 배우자는 제쳐놓고라도 자녀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자. 마음을 터놓은 대화는 얼마나 하고 있는지.

(사진 글 그램 제공)
(사진 글 그램 제공)

통계청의 청소년과 관련한 통계(2019년)를 살펴보았다. 청소년들의 고민 상담대상은 친구와 동료가 49.1%로 가장 높은 편이고 부모는 28.0%에 그친다. 거의 절반이 부모에게 고민을 말하지 않는다. 청소년 10명 중 1명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런 통계 자료를 보아도 가족을 잘 알고 있다는 점에 물음표를 찍을 수밖에 없다.

또한 부모들은 그들의 고민거리가 무엇인지 생각이라도 해보았을까. 청소년들의 고민거리가 직업이 30.2%, 공부가 29.6%, 외모도 10.9%나 된다. 스트레스를 받는 곳은 가정이 29.8%, 학교가 51.8%였다. 학교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며 이런저런 이유로 중ㆍ고등학생의 27.1%가 우울증을 경험했다고 대답했다. 그런데도 부모 세대는 이런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본 적이 얼마나 있을까?

삼성생명금융 인생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자녀와 하루 평균 30분 미만 대화를 하는 비율이 의외로 높게 나타났다. 아버지의 경우 40대는 43%, 50대는 68%로 30분 이상 대화를 나누는 아버지들이 매우 적은 편이다. 어머니는 다소 나아서 40대가 30%, 50대가 48%다. 자녀에 대한 이해도 부족은 먼저 대화 시간이 적기 때문이라고 보아도 될 것 같다. 과연 대화가 단절되다시피 한 그런 상황들이 자녀들의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새해를 맞아 가족 관계 친밀도를 높이는 방안을 한 번쯤 생각해보면 좋을 듯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