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구로 홍보관'서 미래도시 체험해 보세요

기사입력 2020-01-21 13:40:31기사수정 2020-01-21 13:4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지하철 신도림역 지하 1층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

▲구로구 스마트구로홍보관 현재와 미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스마트구로홍보관 현재와 미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스마트구로홍보관 입구(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스마트구로홍보관 입구(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서울시 구로구는 얼마 전에 '스마트 구로 홍보관'의 문을 열었다. 지하철 신도림역 지하 1층의 디큐브시티 가는 길목에 설치되어 있다. 지하철 1호선과 2호선이 서고 현대백화점과 쉐라톤호텔, 쇼핑몰 등이 있어서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은 총면적 330㎡ 규모로 구로구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소개하고 있다. 부담 없이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구로구 홍보관 스마트 모니터링(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스마트 모니터링(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융합보안 솔루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융합보안 솔루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는 스마트 시티(SMART CITY), 즉 정보통신 기능을 이용하여 지능형 네트워크화하고 앞서가는 도시를 만들어 간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그런 구로구의 정책과 사업을 한곳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시민들이 첨단기술과 미래도시의 생활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가상 체험관인 셈이다.

▲구로구 홍보관 미래비전(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미래비전(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내부 모습(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 홍보관 내부 모습(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직접 취재하고 시스템을 보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홍보관 밖에는 시민들로 복잡하나 홍보관 내부는 한가한 분위기였다.

▲G밸리 기업전시관(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G밸리 기업전시관(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홍보관 편성은 스마트 도시 상황실, 체험 2025, 인공지능의 관광정보제공, 미디어 디스플레이, 드론 체험장, G밸리(구로디지털단지) 기업전시관, 디지털 갤러리 전시장 등으로 구성되었다. 전시관별로 안내를 받을 수도 있고 자율적으로 주행하는 로봇이 돌아다니며 안내해 주기도 한다. 직접 체험을 하면서 호감이 가고 필요한 곳이 있으면 실체를 살펴보면 된다.

▲구로구의 분야별 미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의 분야별 미래(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의 안전분야에 대한 미래비전(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구로구의 안전분야에 대한 미래비전(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미래전시관은 2025년까지의 구로구의 미래를 설계한 것이다. 안전분야, 문화분야, 교육분야, 교통분야 등의 4개 분야를 중점적으로 설계되어 있다. 분야별로 버튼을 누르면 구로구 지도상에 미래의 계획을 비춰준다. 안전분야를 터치했더니 시설물 붕괴 감지 서비스 현황과 스마트보안 등의 설치계획 그리고 CCTV 운영계획을 구로구 지도상에 자세히 비추면서 데이터를 제시했다.

구로구는 홍보관 구성 콘텐츠들을 주기적으로 교체하며 주민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스마트사업을 펼치겠다고 한다. 이용자들의 의견을 받고 계속해서 보완해나갈 계획이다. 중, 고, 대학생들도 학습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휴관일인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예약 없이 누구나 방문해서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