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에 이루려던 꿈, 이제 시작입니다”

기사입력 2020-02-03 08:49:12기사수정 2020-02-03 08:49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커버스토리 웰컴, 에이징] PART7. 2019 제1회 KMA시니어 모델선발대회’ 수상자 '대상' 이로익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제1회 KMA시니어모델선발대회 대상 수상자인 이로익 씨. 훤칠한 키에 맑은 피부, 은빛 머릿결을 자랑하는 것으로 보아 평생 모델로 살았을 것 같은 인상. 하지만 그는 성공한 전문 기업가로 인생 전반전을 살아왔다.

“한국경제신문사의 자회사 대표로 오래 일했습니다. 한일 합작 회사도 만들고요. 중국 상하이에서 한스상해유한공사를 만들어 10여 년 일했습니다. 광고대행사를 할 때는 월간지도 발간하고, 광고 대행 일도 했죠. 딸에게 사업을 맡기고 모델 쪽으로 발을 들여놓았습니다.”

젊은 시절에도 모델과 연예계 쪽에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군 제대 뒤에 한 모델 선발대회에 출전해 최우수상을 받아 모델계 입성 목전까지 갔다. 그러나 정치가였던 아버지의 반대로 꿈을 접고 평범한 일을 택해 지금껏 살아왔다. “제 키가 180cm입니다. 또래에 비하면 크죠. 청바지를 즐겨 입는데 다리가 길어서 외국 브랜드를 입어야 좀 편합니다. 그런데 시니어 모델로 대성하려고 했는지 중학교 때부터 머리가 세기 시작했어요.(웃음)”

현재 이로익 씨의 머리는 완전 백발. 특이하게 머리카락 뿌리 부분을 검은색으로 염색했다.

“요즘 젊은이들 보니까. 머리카락을 하얗게 염색하더라고요. 그런데 머리가 자라나면 검정 머리가 올라오잖아요? 젊음이 솟아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럼 나도 그렇게 해볼까? 그래서 안쪽을 검은색으로 염색해서 덮었는데 마음에 듭니다. 머리를 좀 더 길러볼 생각이에요.”

1년 6개월 전 은퇴하고 나서는 하루도 빠짐없이 다양한 운동을 하며 흐트러진 자세를 바로잡아왔다는 이로익 씨. 앞으로 자신의 재능을 기반으로 봉사도 하고 시니어 모델을 넘어 엔터테이너로서의 삶을 살고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