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8 (월)

“나이 드는 건 결코 슬픈 일이 아닙니다”

기사입력 2020-02-06 09:15:42기사수정 2020-02-06 09:15
  • 인쇄하기

[커버스토리 웰컴, 에이징] PART7. ‘2019 제1회 KMA시니어 모델선발대회’ 수상자③ ‘55+ 사파이어상’ 최애리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키가 작아서 모델 생각은 안 해봤어요. 그런데 시니어는 신장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해서 용기를 얻었어요. 백화점 책자에서 시니어 모델 화보를 보면서 ‘아, 이렇게 나이 들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어요. 남편도 이 일을 추천했어요. 옷 고르고 입는 거 좋아하니까 도전해보라고요.”

55+ 부문 최우수상 수상자인 최애리 씨는 이번 모델대회 이후 한 패션 브랜드의 룩북 촬영을 마쳤다고 했다. 지금까지 줄곧 전업주부로 살아왔기에 시니어 모델로서 무대를 밟고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이 사회생활의 시초가 됐다.

“큰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는데 정말 기대 안 했어요. 55+ 부문에서 나이가 가장 많았거든요. 제 머리 색깔이 백모에 가까워요. 나이 드는 게 결코 슬픈 일은 아니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뭔가 할 수 있을 때 열심히 능력을 발휘해보고 싶어요.”

어렸을 때 꿈을 가만히 생각해보니 모델이 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옷 입는 것을 좋아했고, 예쁘다는 말도 자주 들었다. 연예인도 하고 싶었고 미술 혹은 무용에도 관심이 많았지만, 집안의 반대가 따랐다. 그 시대에는 다 그런 분위기였다.

“아이들 키울 때는 양장학원에 다녔어요. 바지랑 셔츠, 제 원피스도 만들어 입었어요. 그땐 남편이 제가 집에서 살림하는 것을 더 원했어요. 대신 남편은 제 취향에 맞춰서 모던 댄스도 배웠고요, 등산도 하고 자전거도 같이 탔습니다. 제 잠재의식 속에 있는 모든 것은 접어두고 가정에 충실했죠.”

요즘은 평생 친구 해준 남편에게 살짝 미안하단다. 퇴직 후 남편 또한 시간을 잘 보내고는 있지만, 예전만큼 함께하는 시간이 많지 않아서다.

“남편이 정말 많이 응원해줍니다. 지난번에는 촬영이 새벽 1시에 끝났는데 데리러 왔어요. 지금처럼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즐기고 싶어요. 욕심 안 내고 잘하고 싶습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