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은 시니어만이 가진 예술작품

기사입력 2020-02-10 08:51:46기사수정 2020-02-10 08:5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커버스토리 웰컴, 에이징] PART7. ‘2019 제1회 KMA시니어 모델선발대회’ 수상자④ ‘65+ 루비상’ 리송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제이액터스 제공)

짧은 백발에 환한 웃음의 소유자 리송 씨는 65+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신장이 패션모델 평균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좋은 신체 비율과 패션 감각, 특유의 밝은 성격으로 대회 분위기를 압도했다. 당당한 포즈에서 뿜어져 나오는 카리스마가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살면서 모델 될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그런데 3년 전부터 50년 지기 고교 동창 사진반 친구들이 모델을 서달라고 해서 시작했죠. 카메라 앞에 서는 일은 내면을 끌어내는 작업이더라고요. 70년 살아오면서 꺼내놓을 감정이 많았어요.”

리송 씨를 찍은 사진으로 전시회를 준비하는 친구들에게 자신의 주름을 지우지 말라고 당부했다. 예쁜 모습이 아닌 ‘인간 리송’으로 보이길 바랐다.

“예쁜 할머니가 되는 게 꿈이었어요. 주름에 살아온 인생의 방향이 잡히잖아요. 하회탈 같은 모습을 원했죠. 긍정의 주름이요.”

작년에 성대하게 친구들과 함께 고희연을 치렀다는 리송 씨. 지금까지 평생 주부로 살았는데, 앞으로는 자신에게 집중하고 밀도 있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칠십이 넘고 나니 제대로 시니어가 됐구나 생각했어요. 오롯이 나만을 생각하면서 작년 4월에 시니어 전문 모델학원인 제이액터스에 등록했어요.”

리송 씨는 자신이 시니어라고 해서 연령에 맞는 옷을 따져서 입지 않는다. 시니어의 참모습은 관록과 연륜에서 보이는 내면의 아름다움에서 뿜어져 나온다고 믿는다. 결코 옷의 선택이 아니라고 했다.

“시니어 모델만의 영역이 있죠. 키가 크고 주름 하나 없는 모델이 필요하면 젊은 모델 중에서 찾아야겠죠?(웃음)”

이번 시니어모델선발대회에 앞서 현대백화점에서 주최한 ‘시니어패셔니스타콘테스트’에서는 1500명 지원자 중 10명 안에 들기도 했다는 리송 씨다.

“저는 100%의 긍정을 가지고 삽니다. 그저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을 갖는 것이죠. 10개가 아니라 2개를 가져서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이기를 바랍니다. 순간적으로 나 자신을 나타낼 수 있는 표지 모델을 하고 싶고, 온몸으로 표현할 수 있는 시니어 모델이 되고 싶습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