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낮은 기온, ‘통풍’이 두렵다

기사입력 2020-02-04 14:56:21기사수정 2020-02-04 14:5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체온이 가장 낮은 발가락, 발 관리에 신경써야

통풍은 체내 혈액 내 요산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않아 요산염 결정체를 형성하고 관절이나 연골 등에 과도하게 쌓여서 발병한다. 기온이 낮은 겨울철엔 관절에 훨씬 더 침착이 잘 된다. 특히, 통풍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분석에 따르면 2014년 30만 8725명에서 2018년 43만 953명으로, 최근 4년 동안 40% 가까이 증가했다. 2018년 기준, 남성 환자는 39만 7440명, 여성 환자는 3만 3513명으로, 통풍은 남성이 여성에 비해 약 10배 이상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인 남성 질환이다.

경희대병원 관절류마티스내과 홍승재 교수는 “통풍의 주요한 원인인 요산이 관절에 침착하는 것”이라며 “특히 겨울철에는 신체 부위 중 가장 체온이 낮은 발가락은 반복적인 자극을 많이 받기 때문에, 통풍 환자의 경우 특히 겨울철 발 관리에 신경 써야한다”고 말했다.

우리 몸속 요산은 그 농도가 높으면 핏속에서 녹지 않아 덩어리를 형성한다. 비교적 체온이 낮은 부위인 발가락이나 손가락 귀 등에 침착되면서 염증성 관절염인 통풍이 발생한다. 겨울철엔 체온이 더 낮아지기에 요산의 침착이 잘 된다. 심한 경우, 요산 결정체가 너무 커져 피부 밖으로 만져질 정도가 되는데, 이를 ‘토푸스’라고 한다. 통풍은 만성화되면 발가락, 발목, 무릎, 손가락 등에 통풍 관절염이 발생될 수 있기에 유념해서 관리해야 한다.

스트레스와 과음, 퓨린이 다량 함유된 음식을 오랜 시간 섭취하면 통풍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통풍은 식습관이 주된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즉, 요산은 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이라는 물질이 체내에서 대사 과정을 거치며 남은 산물이다. 소변을 통해 배출돼야 할 요산이 배출되지 못하고 체내에 쌓여서 통증과 염증을 일으킨다.

남성에게 잘 발생하는 이유는 남성호르몬이 신장에서 요산의 재흡수를 촉진시켜 요산의 배설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반면 여성호르몬은 신장에서 요산의 재흡수를 억제해 요산의 배설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는데 폐경기 이후엔 여성도 방심할 수 없다. 통풍은 증상이 더 악화되면 통풍성 관절염이나 통풍결절 등을 유발하고, 다른 전신성 대사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해 예방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경희대학교병원 관절류마티스내과 홍승재 교수는 “혈액 내 요산 수치는 연령이나, 성별, 환경, 유전적 배경, 인종적인 차이를 보인다”며 퓨린 함량이 많은 음식을 제한하는 것이 좋고, 흡연은 통풍에 직접적인 영향이 없지만, 연관 질환이 있으면 담배를 피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과 음주와 과식은 통풍에 안 좋은 요인으로 식생활에 주의해야 한다. 과거에는 통풍이 중장년층에 발생 빈도가 높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엔 20~30대 젊은 층에도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어 조심해야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홍승재교수
▲경희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홍승재교수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