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0 (월)

'꼰대'와 '유별난 젊은이'간 갈등, 어떻게 풀 것인가

기사입력 2020-03-25 15:52:01기사수정 2020-03-25 15:52
  • 인쇄하기

젊은 세대가 '꼰대'라고 부르는 기성세대와 '유별난 젊은이'로 지칭되는 밀레니얼 세대(20~40세) 사이의 갈등은 사회 전반에 도사리고 있다. 늘 있는 일이지만 변화가 빠른 현대에선 더 심해 좀처럼 간극이 좁혀지지 않는다.

▲밀레니얼 세대와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하다(셔터스톡 )
▲밀레니얼 세대와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하다(셔터스톡 )

세대 갈등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통계가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에서 신입사원 670명(밀레니얼 세대)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내용이다. 5명 중 4명(79.6%)은 취업이나 재취업이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유 중 '배울 점이 없는 직장 상사'라는 답변이 24.3%나 되었다. 상사를 통하지 않는 '꼰대'로 규정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기성세대 또한 그들을 '유별난 젊은이'로 치부해버리는 경향이 있어 조직력 창출에 걸림돌이 된다. 조직은 구성원 모두의 힘을 끌어내어 시너지 효과를 가져와야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20세기 주역이기에 그들과의 협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어떻게 해야 할까? '지피지기 백전불태(知彼知己 百戰不殆)'라는 손자병법을 조직의 리더가 적용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다. 지피(知彼), 상대방인 밀레니얼 세대를 제대로 알고 대응할 때 힘을 끌어낼 수 있지 않을까. 그들의 특성을 외면한 채 나만의 잣대로 설계되는 일의 추진은 공감을 얻기가 쉽지 않을 터다. 어떤 특성이 있을까?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하다

인터넷으로 연결된 세상이었던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사이 출생한 젊은이들이다. 모바일 기기와 함께 성장함으로써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대화방식인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하다. “여러 소리 하지 말고 시키는 대로 하세요!”라는 기성세대의 일방적 지시에 회사에 입사하는 순간부터 당혹해 한다. 독선적이거나 상의하달식의 대화는 갈등 요인으로 작용한다.

▲불합리할 때 바로 이야기한다

기성세대는 조직 생활 중에 불만이 있어도 표현하기보다 속으로 참는 경우가 많았으나 밀레니얼 세대는 그렇지 않다. 합당하지 않거나 불합리한 경우 곧바로 이야기한다. 버릇이 없어서가 아니라 성장하면서 몸에 밴 특성이기에 그들의 이야기를 유별난 젊은이의 행동으로 볼 일이 아니다.

▲집단의식이 약하다

기성세대보다 개인주의 성향이 강하다. 집단의식이 강했던 기성세대는 주말 근무나 반복되는 야근도 당연히 조직을 위한 개인 희생으로 받아들였다. 밀레니얼 세대는 불필요한 야근이나 과도한 회식은 개인 생활 침해로 여긴다.

▲직장보다 직업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기성세대와 달리 평생직장의 의미는 그들에게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 직장보다 직업이 중요한 세대다. 글로벌 금융위기, 저성장의 시대를 겪으면서 체험했다.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해 본인이 속한 조직이 당장 망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있으면 미련 없이 직장을 그만둔다.

이러한 특성을 바탕을 이해한 후 '지피지기(知彼知己)'로 적절하게 대처한다면 밀레니얼 세대를 춤추게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성세대인 조직 리더의 관심과 실천력 그리고 시대 흐름에 따른 자신의 변화가 전제되어야 한다. 유별난 젊은이로 치부하는 일상의 틀에서 벗어나 그들의 아이디어를 발전 동력으로 삼아보면 어떨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