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2 (일)

[카드뉴스]‘코로나19’, 한약으로 증상 예방하고 면역력 올리는 방법은?

기사입력 2020-03-25 17:44:14기사수정 2020-03-26 09:35
  • 인쇄하기

호흡기 질환 증상 완화와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한약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 국면을 맞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각종 호흡기 질환자가 빈번히 발생하는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면역력 증강에 효과가 있는 한약을 복용하는 것도 건강 관리의 한 수단이다. 호흡기 질환 증상 완화와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한약들에 대해 자생한방병원 이진호 병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중국 보건당국도 지정한 ‘청폐배독탕’… 코로나19 완화 효과로 주목

코로나19로 가장 주목 받은 한약이라면 단연 ‘청폐배독탕(淸肺排毒湯)’을 꼽을 수 있다.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 실험 결과 증상 호전 효과가 발견돼 중국 보건당국에서 지정한 코로나19 처방약 가운데 하나다.

청폐배독탕은 급성 호흡기질환을 누그러트리고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이는 마행석감탕, 사간마황탕, 소시호탕 등을 조합해 조제한다. 열을 내려주고 폐 기능을 원활하게 하여 기침이나 숨찬 증상 등을 완화하는 약재들로 구성돼 있다.


경미하지만 발열, 오한, 마른기침, 근육통 느껴진다면 ‘구미강활탕’

강활, 방풍, 감초, 천궁 등 9가지 약재를 달여 만든 ‘구미강활탕(九味羌活湯)’은 상기도와 하기도의 열을 내려줘, 발열, 기침, 가래 등 증상 완화에 좋다. 진통소염 효과도 있어 근골격계 질환 및 몸살에도 처방된다.

구미강활탕은 동의보감에서도 사계절을 불문하고 발병하는 열, 두통에 효과가 있으며 역병 유행 초기 유효한 처방이라 소개된다.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으며, 캡슐, 정제 등의 제형으로 구입 및 복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국제적으로 쓰이는 ‘은교산’, 심한 발열, 호흡기 염증 완화에 효과

‘은교산(銀翹散)’은 한방에서 바이러스와 같은 외부 요인으로 열이 나고 목이 아픈 염증성 질환에 주로 쓰이는 처방이다. 주 재료인 연교, 금은화, 우방자 등은 약리 실험을 통해 소염, 향균, 항바이러스 효과가 보고됐다.

은교산은 코로나19 이전에도 바이러스 질환 치료에 활용된 적이 있다. 2008년 일본 동양의학회가 고열의 인플루엔자 환자 18명에게 은교산을 투여한 결과 모두 체온이 내려가고 일주일 간 재발이 없었다는 임상사례를 발표했다.


허약하고 원기가 부족한 이들에겐 ‘공진단·육공단’으로 면역력↑

노인이나 아이들의 면역력을 높이는 한약으로는 ‘공진단(拱辰丹)’을 들 수 있다. 공진단은 녹용, 당귀, 사향 등을 환으로 빚은 약으로, 원기를 증진하고 간장, 심장, 신장을 강화해 면역력을 올리는 효과를 지닌다.

공진단에 신장을 강화하는 육미지황탕 처방을 더한 ‘육공단(六拱丹)’은 기억·집중력을 높일 뿐만 아니라 만성피로 제거, 신경쇠약 개선, 스트레스 해소에 좋아 신체의 전반적인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음기와 양기를 맞추는 ‘쌍화탕’…증상 이후 회복에 도움

‘쌍화탕(雙和湯)’은 피로하고 몸이 허약해진 것을 보하는 처방으로 감기몸살 등 질환 회복에 도움이 된다. 한방의 대표적인 감기약이라고 흔히 알려져 있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쌍화탕은 치료약이라기보다 회복약의 성격이 강하다.

쌍화탕의 구성 약재는 작약, 숙지황, 황기, 당귀, 등 이며 허해진 신체의 기운을 북돋는 효과가 있어 피로 및 과로 회복에 뛰어나다. 각종 질병을 앓는 중이거나 치료 이후 회복하는 과정에서 몸의 부담을 줄이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생한방병원 이진호 병원장은 “코로나19 건강수칙으로 방역 및 예방에 힘쓰고 한약을 통해 면역력 증강과 증상 완화를 꾀한다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며 “세부적인 증상과 환자 체질에 따른 처방이 필요하므로 한의사와 상담을 통해 한약을 복용해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