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수국 꽃선물, 서울시 민관이 함께 지원해요

기사입력 2020-04-21 16:28:22기사수정 2020-04-21 16:47
  • 인쇄하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전 국민의 경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학교 급식 중단으로 농산물 생산업체가 수확을 포기하고, 결혼식 및 모임 중단으로 화훼업계가 재배한 꽃들을

갈아엎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착한 소비 운동도 시민사회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상태다. 주민자치운동의 최전방에서 활동하고 있는 서울시의 마을자치센터와 서울특별시 지역 공동체 팀이 전라남도 강진의 화훼농장을 돕기 위한 착한 소비운동을 벌인다.

서울시의 16개 자치구 마을센터와 서울시 지역공동체 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활짝 피어난 봄을 즐기지 못하고 방콕에만 갇혀 지내야 했던 나, 가족, 우리 모두에게 봄꽃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기획했다.

특히 6000여송이의 수국을 완전히 폐기 처분해야 했던 전남 강진의 화훼농장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시작된 이번 이벤트는 수국 2송이를 구매하여 한 송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지친 나에게 선물하고 다른 한 송이는 이웃이나 사회의 취약계층 등에게 지정해서 선물을 보낼 수 있는 선한 이벤트다.

강북구, 광진구, 구로구, 노원구, 도봉구, 동대문구, 동작구, 마포구, 서대문구, 서초구, 성동구, 성북구, 양천구, 용산구, 은평구, 중랑구(가나다 순) 등 서울시 16개 자치구 마을자치센터가 함께 하며 이벤트는 21일(화)부터 시작해 오는 25일(토) 오후 6시까지 지속된다.

준비된 6000송이의 주문이 조기에 마감되면 캠페인은 자동 종료된다. 주문은 온라인 접수 사이트를 클릭해서 이름과 연락처, 주문 꽃수량, 수령 장소 등의 필수 기재사항을 기재한 후, 결제하면 된다.

가격은 수국 2송이 1만원, 4송이 2만원, 6송이 3만원이며 나눔 방법은 개인 나눔(신청한 꽃송이를 개인이 수령해 함께 나눈다), 지정 나눔(신청한 꽃 중 반은 개인이, 나머지는 지정된 기관에 나누도록 지정한다), 전부 나눔(신청한 꽃을 개인이 수령하지 않고 전체 물량을 나눠줄 기관에 지정해서 나눈다) 등 세 가지 방법이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방안에서만 지내야 하는 사회적 취향 계층에 지정해서 꽃을 나눠줄 수도 있으므로 서울시 16개 자치구 마을센터와 서울시 지역공동체팀이 한 마음으로 진행하는 이번 이벤트가 민관이 함께 화훼농장을 지원하는 상생 이벤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온라인 주문 : http://bitly.kr/Flower2020

○ 주문기간 : 4.21.(화) 09:00 ~ 4.25.(토) 18:00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