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7 (화)

건축물과 정원이 아름다운 북카페 ‘플럼라인’

기사입력 2020-04-28 08:00:45기사수정 2020-04-28 08:00
  • 인쇄하기

▲민대표가 정성을 쏟아 꾸미는 정원과 뒷쪽으로 보이는 김원근 조각가의 작품(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민대표가 정성을 쏟아 꾸미는 정원과 뒷쪽으로 보이는 김원근 조각가의 작품(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파주 출판도시의 중심 도로인 은석교 사거리와 응칠교를 지나다 보면 왼쪽으로 눈길을 끄는 웅장한 건축물이 있다. 회색빛의 ‘북카페 플럼라인’은 전면을 유리로 꾸민 외형만으로도 멋스럽다. 건물 왼쪽 300평 규모의 대형 정원에는 하루가 다르게 다채로운 꽃들이 피어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북카페 플럼라인의 민임석 대표 (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북카페 플럼라인의 민임석 대표 (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이 공간은 민임석 대표가 6년 전 마로니에북스 건물을 매입한 것이다. 민 대표의 남편이 사업을 하다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이곳 출판도시를 산책하면서 힐링을 했다. 그때 이 건축물이 눈에 띄었다. 1층과 2층이 천장까지 통으로 시원스레 트인 공간을 본 순간 멋진 갤러리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외부의 건축재부터 내부의 작은 부품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써서 지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1층에서 공연을 할 때에는 관객이 앉을 수 있는 곳이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1층에서 공연을 할 때에는 관객이 앉을 수 있는 곳이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현재 80평 정도의 1층과 2층은 민 대표가 카페와 문화 공간으로 운영 중이고, 3층과 4층은 출판사와 디자인 회사에 로줬다. 테이블은 1층과 2층, 야외 파라솔까지 합쳐 다양한 형태로 10여 개 정도가 있다. 카페에 들어서면 높은 층고의 깔끔한 실내와 2층으로 올라가는 너른 나무 계단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미국에서 사진 공부를 하는 아들의 작품으로 만든 자그마한 책이 디스플레이되 있고, 벽면에도 그의 작품들이 걸려 있다. 민 대표는 앞으로 이곳을 더 갤러리처럼 꾸밀 생각이라고 한다.

▲1층 내부에서 창밖으로 심학산 정상이 보인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1층 내부에서 창밖으로 심학산 정상이 보인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카페에서 내다보이는 바깥 경관은 무척 빼어나다. 저 멀리 심학산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단골들은 조용한 공간에서 심학산을 계절별로 볼 수 있어서 아주 좋다고 말한다. 기자가 찾은 날도 카페 앞에 있는 갈대 샛강에서 커다란 흰색 재두루미 한 쌍이 날아오르며 진풍경을 선사했다.

북카페라는 이름에 걸맞게 2층에는 사진, 예술, 인문학책과 원서들, 기독교 서적을 갖췄다. 1천 권 정도의 책이 비치돼 있는데, 그 앞쪽에 진열된 미국의 유명한 사진작가 애니 레보비츠(Annie Leibovitz)의 묵직한 초대형 사진 작품집이 눈길을 끈다. 아늑한 이 공간에서는 소규모 인원이 토론회나 북 콘서트, 강연하기에 좋다. 여기에서 드라마 촬영도 많이 했다고 한다.

▲1천권의 책이 비치된 2층 서가(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1천권의 책이 비치된 2층 서가(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1층은 유리창과 나무 바닥이 소리를 적당하게 울려서 하우스 콘서트를 하기에 제격이에요. 매년 입양 부모들과 미혼모 가정을 초청해 위로 공연도 했어요. 프로가 아니라도 지인들끼리 어우러져서 즐길 수 있는 작은 음악회나 연주회도 하는 문화가 형성되면 좋겠어요.”

▲1층 카운터 뒷편을 장식하고 있는 고서적들과 빈티지 소품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1층 카운터 뒷편을 장식하고 있는 고서적들과 빈티지 소품들(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민 대표는 틈만 나면 정원을 가꾼다. 요즘 같은 날에는 눈을 크게 뜨고 보면 땅속에서 스멀스멀 올라오는 야생화들을 만날 수 있다. 그렇게 화려한 꽃들은 없지만 자그마한 화초들과 자작나무, 마로니에, 바늘꽃, 덜꿩나무 등이 곳곳에 심겨 있다.

“사람들이 이곳을 보면서 힐링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것들을 심었어요. 오랜 세월이 지나도 여기에 쏟은 정성을 기억해 주면 좋겠어요.”

정원 한쪽에는 눈에 띄는 대형 조형물이 있다. 보스, 복서, 건달 등 독특한 캐릭터를 표현해 금보성아트센터로부터 ‘2019 올해의 창작상’을 수상한 김원근 조각가의 ‘손님’이라는 작품이다. 마치 조폭처럼 보이는 덩치 큰 남성이 꽃 남방을 입고 한 손에 꽃다발을 들었고, 바로 옆에는 정장을 갖춰 입은 여인이 다소곳이 서 있다. 작가가 어렸을 때 삼촌이 외숙모와 선물을 들고 집에 찾아왔을 때 모습을 형상화했다고 전한다. 다소 이질적인 느낌의 이 조각상 때문에 한 번 더 눈길이 간다. 바로 뒤편으로는 직사각형의 설계가 독특한 한길사 건물이 있다.

▲민임석 대표가 직접 담근 레몬청으로 만든 레몬에이드와 아들의 사진 작품집(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민임석 대표가 직접 담근 레몬청으로 만든 레몬에이드와 아들의 사진 작품집(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주 메뉴인 커피는 누가 내려도 맛을 제대로 낼 수 있도록 초고가의 커피 머신을 사용한다. 민 대표가 레몬 청을 직접 만들어 선보인 레몬 에이드도 상큼하다. 커피와 자스민, 루이보스, 히비스커스 등 다양한 음료가 있다. 거리 자체가 한산한 편이어서 언제라도 고즈넉한 시간을 보내기에 좋다.

▲햇살이 따스하게 비치는 2층 창가 모습(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햇살이 따스하게 비치는 2층 창가 모습(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우리가 추구하는 핵심은 힐링이에요. 손님들이 편안하고 만족을 느끼는 곳이죠. 지금도 동네 사랑방처럼 음식을 가져와서 나눠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해요. 음악을 좋아하는 손님들은 피아노나 기타를 치면서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분위기가 아주 좋아요.”

카운터 뒤편으로 고풍스럽게 진열된 원서와 빈티지 소품들은 외국의 벼룩시장에서 사들인 것들이 대부분이다. 중학교에서 윤리 교사로 재직했던 민 대표가 대학 시절에 사용했다는 타자기도 정감이 있다. 상호에 쓰인 ‘플럼라인(Plumb line)’은 ‘다림줄’이라고도 하는데, 공사를 할 때 수직과 수평을 잡기 위해서 사용하는 일종의 기준선을 의미한다. 기독교 신자이다 보니 종교적인 의미가 조금 담겨있다.

▲화사한 꽃들이 반겨주는 북카페 플럼라인(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화사한 꽃들이 반겨주는 북카페 플럼라인(사진 정미경 시니어기자)

주소: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65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