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6 (화)

[카드뉴스] 가정의 달에 읽는 훈훈한 신간

기사입력 2020-05-08 09:31:09기사수정 2020-05-08 09:31
  • 인쇄하기

5월 신간소개











#나의 할머니에게 (윤성희 외 공저 · 다산책방)

소외되고 주목받지 못했지만, 어려운 시절을 충실히 살아낸 우리 시대 ‘할머니’의 존재성을 부각한다. 2019 김승옥문학상 대상 수상자 윤성희 외 5명의 작가가 쓴 여섯 편의 소설이 실려 있다.


# 가족의 세계 (조영은 저 · 메이트북스)

가족에게 받은 상처를 알고 마주하는 건 자기 사랑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을 통해 가족이 준 상처의 의미를 발견함으로써 스스로를 용서하고 사랑하는 과정에 이르게 된다.


# 엄마는 괜찮아 (김도윤 저 · 아르테)

형의 우울증과 조현병, 아버지의 실패로 우울증을 얻은 어머니가 끝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그날’부터 시작되는 이야기. 어머니의 삶을 더듬으며 애도하는 동시에 자신의 우울감도 극복해간다.


# 디어 가브리엘 (할프단 프레이호브 저 · 문학동네)

첫 책으로 노르웨이 브라게 문학상 후보에 오른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인 할프단 프레이호브의 가족 에세이. 자폐증 아들에게 쓴 10통의 편지와 더불어 아들과 섬마을에서 보냈던 나날을 그린다.


# 염증에 걸린 마음 (에드워드 불모어 저 · 심심)

인간의 뇌 지도를 그리는 데 공헌한 세계적인 신경면역학자인 저자는 “염증이 우울증의 원인”이라 단언한다. 염증이 뇌에 변화를 일으키는 과정을 밝히며 우울증 치료의 혁명적 변화를 예고한다.


# 좋은 말씀 (법정 저 · 시공사)

법정 스님의 열반 10주기를 맞아, 1994년부터 2008년까지 법회와 대중 강연을 통해 나눈 31편의 미출간 법문을 엮었다.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고자 했던 스님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 우리 각자의 미술관 (최혜진 저 · 휴머니스트)

지식 없이도 그림과 깊이 만나도록 안내하는 그림 감상 실용서. 미술 애호가인 최혜진 작가가 수년간 실천해온 ‘그림에게 묻고 답하기’를 통해 작품과 순수하게 교감하며 즐기는 법을 일러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