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식재료 꾸러미 지원사업’,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사입력 2020-06-18 10:21:56기사수정 2020-06-18 10:21
  • 인쇄하기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싱싱한 토마토가 도착했다. 지난주, 4만 원짜리 농협몰 포인트로 구매한 것이다. 농협몰 포인트는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자치구가 초·중·고‧특수‧ 기타 학교 등 학생이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지원한 '친환경 급식 식재료 바우처'로 받았다. 우리 집에도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고등학생이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5월 서울시와 서울교육청, 자치구가 서울에 있는 초·중·고· 특수‧ 기타 학교 등 86만여 명의 학생이 있는 가정에 10만 원 상당의 식재료 바우처를 제공하는 ‘학생 식재료 꾸러미 지원사업’을 공동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학생들을 위한 친환경 급식 식재료 꾸러미 사업은 서울시 긴급재난지원금과는 다르게 학생 1인당 10만 원(꾸러미 쿠폰 6만+농협 포인트 4만)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한다. 한 가정에 학생이 두 명이면 쿠폰과 포인트가 각각 10만 원씩 20만 원이 지급되는 구조다.

​나는 아이가 다니는 학교 알리미를 통해 식재료 바우처를 신청했다. 신청할 때 식재료 꾸러미를 어떠한 방식으로 수령할 것인지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1번은 모바일 쿠폰 6만 원(친환경 쌀 3만 원 + 식재료 꾸러미 3만 원) + 농협몰 포인트 4만 원. 2번은 쿠폰 없이 가정으로 직접 배송(친환경 쌀 3만 원 + 식재료 꾸러미 7만 원)한다. 참고로, 식재료 꾸러미는 임의로 구성되어 품목 선택이 불가능하다. 나는 1번을 선택했다.

​포인트를 받자마자 신청서에 기재한 아이디로 농협몰에 로그인했다. 마이페이지에서 포인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아쉬운 점은 농협몰 포인트는 식재료(쌀, 과일, 채소, 축산, 수산, 김치, 가공식품 등)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생활용품 구입이 어렵다는 것이다. 포인트를 이용해 싱싱해 보이는 토마토 한 박스를 구매했다. 오늘 택배로 받은 토마토다. 농협몰에는 아직 이만여 원의 포인트가 남아있다. 7월 말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학교 신청서에 배송지를 입력한 6만 원의 식재료 꾸러미는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 그런데 받는다고 이렇게 좋아해도 될까? 공짜로 얻은 토마토를 먹다 보니 슬슬 국가 재정이 걱정되기 시작한다. 작은 의문도 있다. 이번 사업이 어려운 급식업체를 돕는 것이 아니라 농협에 특혜를 주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것이다. 이왕이면 학교 급식을 운영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