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아픈 세월이 길어지고 있다

기사입력 2020-06-24 09:29:03기사수정 2020-06-24 09:29
  • 인쇄하기

우리 국민의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 차이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면서 오래 사는 수명의 증가

지난 6월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10년 전(79.6년)보다 3.1년 증가했으며, 전년과는 동일한 수준을 보였다. 남자와 여자의 기대수명 차이는 감소 추세로 그 격차가 1980년 8.5년에서 2017년 6.0년까지 좁혀졌으며, 2018년에는 2017년과 동일한 수준이었지만 여전히 남자의 수명은 여자보다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병 기간을 제외한 건강수명은 기대수명이 증가하는 것과는 다르게 2012년 65.7년에서 2018년 64.4년으로 오히려 점차 감소하고 있으며, 기대수명보다 18.3년 짧게 나타났다. 이러한 ‘아프면서 오래 사는 수명’의 증가는, 건강수명을 늘리는 보건 대책 및 운동 및 여가생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2018년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으로, 10만 명당 154.3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병명별로는 심장질환(62.4명), 폐렴(45.4명), 뇌혈관질환(44.7명) 순이었다.

▲성별 기대수명 및 건강수명(자료 통계청 )
▲성별 기대수명 및 건강수명(자료 통계청 )

나이 들수록 스트레스 덜 받아

한편 연령별 스트레스 인지율의 경우는, 나이가 들수록 스트레스를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 중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응답한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8년 27.3%로 전년보다 1.8%p 감소하였다. 성별 스트레스 인지율은 여자가 29.6%, 남자가 24.9%로 여자가 남자보다 스트레스를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9∼29세(35.7%) > 30대(34.3%) > 40대(28.1%) > 50대(22.8%) > 60대(21.3%) > 70세 이상(16.8%)으로 나타나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스트레스 인지율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 보건복지부)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