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당뇨 환자, 더워도 맨발은 "안 돼!"

기사입력 2020-07-03 08:00:03
  • 인쇄하기

치명적인 합병증 '당뇨발' 주의해야

(셔터스톡)
(셔터스톡)

당뇨는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는데, 인구 구조의 고령화로 해당 환자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당뇨발’로 불리는 당뇨병성 족부질환을 겪는 환자는 여름철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슬리퍼나 샌들을 신고 다니다 상처가 나기 쉽고, 세균 번식도 활발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서다.

당뇨발은 궤양, 감염, 신경 및 혈관질환 등 합병증으로 발에 생기는 모든 질환을 말한다. 원인은 당뇨로 인한 발의 감각, 운동, 자율신경의 손상이 가장 흔하다. 신경 손상으로 감각이 무뎌지면서 발에 상처가 나더라도 인식하지 못해 계속 압력을 가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상처가 방치되면 발의 피부나 점막조직이 헐어서 생기근 발 궤양이 발생하고, 염증이 급속도로 번져 골수염까지 갈 수도 있다. 심지어 증상이 심각할 경우 다리 일부를 절달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건국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는 “당뇨병성 족부궤양은 당뇨 환자의 약 45%가 일생에 한 번 이상 겪는 합병증”이라며 “발병률도 높고, 심각한 경우 다리를 절단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족부궤양의 치료는 병변의 정도에 따라 결정된다. 기본적으로 혈당과 혈압 등을 조절하고, 감염되지 않은 얕은 궤양이라면 궤양 상처 치료와 외부 압력 해소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감염을 동반하고, 관절까지 노출된 상태라면 오염 조직을 수술로 잘라내고 상처 부위에서 이물질을 제거한 뒤 청결히 소독하고 가해지는 압력을 해소해야 한다.

증상이 심각한 경우 절단 또는 부분 절단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다만 심한 허혈 상태에서는 혈관 재형성 수술이 선행된다. 정홍근 교수는 “당뇨 환자는 내과적 치료뿐만 아니라 발 관리에 대한 교육을 받은 후 일상생활에서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정홍근 교수는 “여름에도 발 보호를 위해 양말을 착용해야 하고 발을 압박하는 조이는 신발은 피해야 한다”며 “평소 발을 자주 씻고 상처 난 곳이 없는지 주기적으로 눈으로 확인해야 하며, 발에 상처나 물집이 생겼을 때는 바로 족부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