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퇴행성관절염 '단계별 치료'… 어떻게 다를까?

기사입력 2020-07-08 11:05:17
  • 인쇄하기

노년층에 주로 나타나는 퇴행성관절염은 극심한 통증과 관절의 변형, 외부활동의 제한 등으로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하지만 연골 손상 정도에 맞는 치료와 관리를 하면 증상을 완화하고 진행을 늦출 수 있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의 도움말로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관리와 치료에 대해 알아봤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초기 간헐적 무릎 통증, 세심히 살펴야

초기 관절염은 3~4㎜ 크기의 정상 연골이 닳기 시작해 약간 얇아진 상태로, 앉았다 일어나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을 느낀다. 딱딱한 연골이 서서히 약해지면서 체중 부하를 받는 경우 통증을 느끼지만 휴식을 취하면 사라지기도 해 크게 신경 쓰지 않을 때도 있다. 연골손상이 X-레이 상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경미한 경우, 약물요법과 운동요법으로 병행 치료한다. 염증을 줄여주고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약물치료와 함께 혈액 순환을 촉진하는 물리치료를 진행한다. 허벅지 힘을 키우는 운동을 병행하면 무릎으로 가는 부담이 분산돼 연골 손상을 늦출 수 있다.

◇중기 관절염, 다양한 치료 선택적 적용

연골 손상이 진행되면 줄어든 이를 보완하기 위해 관절의 가장자리에 돌기처럼 뼈가 불규칙적으로 나타나 움직일 때마다 아프다. 관절염이 중기로 진행되면 계단뿐 아니라 평지를 걸을 때도 통증을 느낀다. 연골은 한 번 닳으면 원 상태로 재생되기 어렵다. 따라서 완전히 손상되지 않은 경우 다양한 연골 재생술을 통해 손상된 연골을 회복시키는 치료를 해야 한다.

대표적인 자가연골이식술은 잘 사용하지 않는 부위에서 채취한 연골을 손상 부위에 이식하는 방법이다. 미세천공술은 뼈에 미세한 구멍을 내고 출혈과 흉터를 유발해 연골 재생을 유도하는 치료다. 또 본인의 관절을 오래 쓰고 싶어 자가 줄기세포를 이식하는 치료를 선호하는데 연골 상태에 따라서 효과가 천차만별이고, 연골의 손상 범위가 넓거나 관절염 상태가 심하면 치료가 힘든 경우가 있다.

다리가 O자로 휘어지는 다리 변형이 관찰되면 휜 다리를 교정해야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무릎 아래 종아리뼈를 바로잡는 교정절골술은 무릎 안쪽에 집중됐던 부하를 연골이 남아있는 바깥쪽으로 분산시킴으로써 관절염이 생긴 무릎 안쪽 연골에 충격이 적게 가서 통증이 줄고 무릎 관절 수명을 늘려준다.

◇말기 관절염, 로봇인공관절수술 선택

몇 걸음 걷기 힘든 말기 관절염은 평소에도 통증이 나타나 잠을 못 들기도 한다. 이처럼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무릎 통증으로 괴롭다면 인공관절수술을 선택할 수 있다. 평균 수명이 길어져 주로 70대 환자가 50% 이상으로 가장 많고, 80대 이상의 고령환자도 건강상태에 무리가 없다면 인공관절수술이 가능하다. 평생에 한번 하는 수술인 만큼 인공관절 수술 성공은 다리 축 정렬과 인대 균형이 잘 맞아야 해 정확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을 접목한 로봇인공관절수술은 오차를 최소화시키고 정확도를 최대 끌어낼 수 있게 됐다. 이수찬 대표원장은 “로봇인공관절수술은 수술 전 3D CT를 통해서 얻는 정보로 미리 수술할 각도와 높이를 계산하고 이를 로봇에 연결해서 수술을 진행해 오차를 줄일 수 있다”며 “기존 수술이 의사의 기술, 경험, 느낌에 의존해 인대의 균형을 맞췄다면 로봇을 이용하면 수치를 통한 정확한 계측이 이뤄져 세밀하게 무릎 균형이 맞춰진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