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치매 90% 예방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20-07-13 09:17:13기사수정 2020-07-13 09:17
  • 인쇄하기

나이 들어가면서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몇 명이나 있을까? 암이나 대사성 질환도 무섭지만 가족도 몰라보고 자신이 누구인지 인지하지 못하는 치매만큼은 정말로 피하고 싶다. 그래서 ‘죽을 때까지 치매 없이 사는 법’이라는 책을 발견했을 때 무척 반가웠다.

치매와 알츠하이머는 유전으로 인한 불치병이 아니고, 노화의 불가피한 결과도 아니다. 개인이 쌓아온 생활습관병이다. 65세 이상 인구 중 10%는 어떤 종류의 치매이든 앓게 되고, 85세 이상 노인에게 알츠하이머가 발병할 확률은 50%나 된다. 결국 대부분의 가정이 알츠하이머로 인한 문제를 겪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그런데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90%는 알츠하이머를 피해갈 수 있다니 귀가 솔깃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사실 요즘 나의 기억력이 예전과 같지 않다. 사람이나 사물 이름이 생각나지 않아 애를 태우는 일이 점점 늘고 있다. 하루 종일 머리에서 맴도는데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 곤혹스러울 때도 있다. 냉장고를 열었는데 뭘 꺼내려 했는지 한참 동안 생각이 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지인들에게 내 기억력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애기하면 “다들 그렇다”며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인다. 그러나 나는, 이러다 치매에 걸리는 건 아닐까 걱정스럽다.

책을 읽다 보니 나는 치매 걱정만 했지 치매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건 아무것도 없고, 오히려 잘못된 생활습관이 두뇌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저자가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해 뇌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안내해 주니 뇌를 이롭게 하는 5가지 생활습관을 몸에 붙여야겠다고 생각했다.

1. 설탕과 동물성 지방 섭취 피하기

2. 유산소운동 하기

3. 충분한 수면 취하기

4. 스트레스 줄이기

5. 두뇌를 쓰는 활동 하기

가장 시급한 건 식습관이다. 우선 설탕을 줄여야겠다. 알츠하이머의 발생과 진행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식품 하나를 꼽으라 하면 설탕이라는데, 설탕은 거의 모든 가공식품에 들어간다. 식구들이 집에서 밥 먹는 일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외식을 하거나 가공식품 먹는 일이 많아졌다. 이런 식습관이 뇌건강을 망치고 있으니 당장 개선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또, 식후에 한 잔씩 하던 커피믹스도 당장 끊었다. 이전부터 결심했던 일이라 망설임은 없었다.

미뤄뒀던 운동도 다시 시작했다. 저자는 하루 종일 앉아 지내다가 저녁에 한 번 헬스클럽에 들르는 정도가 아니라 매시간 몸을 움직이며 생활하라고 조언한다. 요즘 새로 시작한 일 때문에 하루 5시간씩 모니터 앞에 앉아 있다. 업무 스트레스는 없지만 5시간 내내 모니터 앞을 떠나지 않고 같은 자세로 있어야 한다. 이런 습관이 뇌건강을 망치고 있다고 생각하니 불안한 마음이다. 한 시간에 한 번씩은 반드시 일어나 몸을 움직이고, 하루 1시간 운동을 실천해야겠다.

그런데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킨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숙면을 위해 잠들기 30분 전엔 전자기기에서 손을 떼겠다고 생각했지만, 잠드는 순간까지 핸드폰을 놓지 못해 첫날부터 실패했다. 지속적으로 실행해 습관이 되어야만 성공할 수 있다. 어떻게 동기를 부여하고 실천할지는 개인의 몫이다.

치매에 걸려 자식도 남편도 알아보지 못하고, 내가 누구인지도 모르고 살아가는 모습을 상상해보면, 생활습관을 고치지 않을 수 없다. 죽는 날까지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건 얼마나 행복하고 아름다운 일인가?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