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눈 건강 지켜주는 현명한 '선글라스 선택법'

기사입력 2020-07-17 09:06:06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여름이 절정에 이르면 우리는 하루 평균 15시간 이상을 햇빛에 노출된다. 햇빛은 비타민D 생성과 우울증 완화 등에 도움을 주지만,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눈에는 악영향을 미친다. 다행스럽게도 눈 보호를 위한 선글라스 활용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일부 성인이나 해변과 같은 휴양지에서 국한해 사용되고 있다.

햇빛이 강한 여름에는 야외활동 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미국실명방지협회에 따르면 아이의 눈은 성인보다 약하고 투명해 자외선이 눈 속 깊이 더 잘 들어갈 수 있다.

경희대병원 안과 박인기 교수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햇빛 노출 시간이 많고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는 선글라스 착용을 통해 눈을 보호해야 한다”며 “다만 선글라스 선택에 있어 자외선차단코딩 여부, 얼굴에 맞는 렌즈 크기, 활동성에 따른 재질 등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렌즈의 색이 진할수록 자외선차단율이 높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자외선차단코팅은 색으로 보이지 않는다. 자외선 차단 기능은 없고 어둡게 색깔만 입힌 렌즈를 사용하면, 오히려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양을 늘리기 위한 동공 확장으로 인해 더 많은 자외선이 눈 속으로 들어가 눈 건강을 해친다.

박인기 교수는 “렌즈 옆으로 침투하는 자외선 또한 차단해야 하기 때문에 선글라스 렌즈 크기는 일반 안경렌즈보다 더 큰 것을 고르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이외에도 활동성이 높은 아이들의 특성을 고려해 유리로 된 렌즈보다는 외부충격에 더욱 견고하게 견딜 수 있는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렌즈를 추천한다.

단 실내 착용 시 시력장애 초래할 수 있어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로 해변이나 휴양지에서만 선글라스를 착용한다. 하지만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자외선이 강하다고 판단될 때 착용하는 것이 좋다. 통상적으로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 사이다.

박인기 교수는 “여름철에는 도심 내 빌딩이나 도로에서 반사되는 자외선 또한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어색하더라도 선글라스 착용을 생활화하는 것이 눈을 보호하는 현명한 방법”이라며 “다만 해를 정면으로 바라보거나 실내에서도 착용하면 시력감퇴, 색의 구별 방해, 더 나아가 영구적인 시력장애까지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