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여름철 고민 '무지외반증', 녹는 핀으로 부담 줄여

기사입력 2020-08-10 10:08:03
  • 인쇄하기

(힘찬병원)
(힘찬병원)

여름철이면 샌들이나 슬리퍼 등 발이 노출되는 신발을 자주 신게 된다. 이때 발 모양이 변형된 질환인 ‘무지외반증’으로 고민하는 이들이 있다. 볼이 좁고 굽이 높은 힐을 자주 신는 여성에게 발생하는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어 수술을 고민하는 이도 적지 않다.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9년 무지외반증 환자 수 통계에 따르면 7~8월 평균 환자 수(9330명)가 7, 8월을 제외한 월평균 환자 수(8474명)보다 약 1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목동힘찬병원 족부클리닉 진호선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의 도움말로 ‘하이힐병’ 무지외반증 수술법에 대해 알아봤다.

무지외반증으로 발가락이 휘게 되면 돌출된 부위가 신발의 자극을 지속적으로 받아 염증과 통증이 발생한다. 또한 엄지의 변형으로 체중을 지탱해주는 기능을 상실하면 두 번째, 세 번째 발가락에 더 큰 힘이 실리게 돼 다른 발가락이 변형되기도 한다.

하지만 발 변형의 이유만으로는 바로 수술을 권하지 않고, 통증이나 휘어진 정도에 따라 보조기, 특수 신발 착용 등 보존적 요법을 먼저 시행한다. 보존적 치료를 6개월 이상 했음에도 통증이 계속돼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때는 수술을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수술 방법은 돌출된 뼈를 깎아내고 휘어진 각을 교정해 핀이나 나사로 고정하는 교정술이 많이 시행된다. 환자마다 휜 각도와 진행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절개 부위와 교정 방법 등 술기가 매우 다양하지만, 보통 수술 후 6~8주 후에 뼈를 고정하기 위해 삽입한 핀이나 나사를 제거하는 2차 수술을 해야 한다. 수술 시간은 20~30분 정도로 짧은 편이고, 수술 후 3일 이내 퇴원할 수 있지만 두 번의 수술이 필요하다는 점이 환자에게 비용이나 심리적인 면에서 이중부담으로 작용한다.

이같은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체내에서 녹는 생체 흡수성 성분(Biodegradable Poly L-Lactic Acid)의 핀을 활용함으로써 2차 수술 없이 한 번의 수술로 무지외반증을 교정할 수 있는 ‘녹는 핀 교정술’이 시행되고 있다. 녹는 핀 교정술은 금속 고정물 대신 체내에서 녹는 성분의 고정물로 수술을 진행해 추후 고정물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진호선 원장은 “녹는 핀은 뼈가 붙는 데 필요한 기간인 24주 후부터 체내에 흡수되기 시작하는데 불유합이나 부정유합 등으로 2차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며 “핀 제거를 위한 2차 수술을 하지 않아 추가 병원비와 수술에 대한 심적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