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57%가 고령층

기사입력 2020-08-14 09:36:33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14일 발표한 보행 중 사망자 교통사고 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 수는 전년 대비 12.4%(185명) 줄어든 1302명이었다. 이 가운데 65세 이상 연령층은 57.1%(743명)로 집계됐다. 특히 65세 이상 사망자 중 78.5%(583명)가 71세 이상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전년 대비 46.9%(15명) 감소해 17개 시·도 중 가장 감소폭이 컸다. 강원과 충북지역은 보행 중 사망자가 각각 16.9%, 30.6% 늘었다.

황성재 교통안전처장은 “우리나라 인구 10만 명당 보행 중 사망자는 평균 2.51명이고, 65세 이상은 9.26명”이라며 “인구 10만 명당 보행 중 사망자 OECD 평균이 1.0명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은 보행 중 사고예방을 위해 도로 시설 개선방안 등 맞춤형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