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첫 매수가 거래정지라니!

기사입력 2020-08-21 09:35:25기사수정 2020-08-21 09:35
  • 인쇄하기

초보가 경험한 주식 이야기2

주식 입문을 위한 경제공부를 시작한 지 2개월째. 그동안 꽤 많은 일이 있었다. 지금까지 몰랐던 새로운 세계라고 해야 하나? 확실히 주식은 혼자 함부로 하면 안 된다. 물론 이것은 순전히 내 호기심 때문에 일어난 일이지만 혹시라도 혼자 주식을 해볼까 하는 분을 위해 공개한다.

경제공부를 하는 중에 증권거래를 위한 앱을 설치하고 배우지도 않은 메뉴를 여기저기 눌러보기도 하고 장이 열려 있을 땐 호가창을 봤다. 촛대처럼 생긴 파란색 봉은 음봉이고 빨간색은 양봉이라는 정도를 알았을 시점이니 초기에 벌인 일이다.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그날도 이리저리 혼자 종목 공부를 하던 중 우연히 400원대 주식이 눈에 들어왔다. 세상에!!! 아니 주식이 이렇게 싼 것도 있나? 신기했다. 매수하는 방법도 막 배운 터였다. '이참에 한번 첫 거래를 해봐?' 갈등이 생긴 찰나 125주의 주식이 내 잔고에 들어왔다. 내 딴에는 연습한다고 5만만 원 정도로 맞춘 것이다. 이제부터 어떻게 움직이는지 지켜볼 생각이었다.

조금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는 걸 보면서 이게 돈이 일하는 거구나 하면서 뿌듯하기도 했다. 주가가 몇 원쯤 오르자 이 종목을 찾은 내가 스스로 대견했다. 나중엔 다시 하락했지만 나의 미래는 이제 탄탄대로! 자판 두드릴 힘만 있으면 노후에 돈 걱정은 안 하리라 혼자 든든했다.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사진 정용자 시니어기자 )

그리고 하루 이틀쯤 지났나? 사실 매수를 즉흥적으로 해서 기억도 잘 안 난다. 그날도 호가창을 확인하려는데 지금까지 보던 창이 아니었다. 아무것도 없었다. 거래정지. 그냥 0,00%였다. 처음엔 그런가보다 했다. 구글 검색을 했다. 이미 여기저기 뉴스로 떠들썩했다. 디오스텍 주권매매 거래정지 사유(풍문 또는 보도 관련) 혹은 거래정지(상장폐지 실질심사대상) 등등.

난생처음 산 주식이 거래정지를 먹은 것이다. 세상에! 보는 눈도 없지. 차마 가르쳐주는 선생님에게 말도 못하고 그날 이후로 잔고에 그냥 들어 있다. 설마 선생님이 ‘브라보 마이 라이프’ 구독자는 아니겠지. 하여간 내 첫 주식은 마이너스 0,22% 손실. 매입가와 현재가가 같은데 손실인 것은 거래수수료가 있어서란다. 정지된 것도 억울한데 수수료라니 참말로 환장할 일이었다.

공부를 더 하면서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알았다. 디오스텍은 선생님이 초보는 절대 곁눈질도 하지 말라던 증거금 100% 동전주였다. 장점도 있다. 아직 배우지도 않은 거래정지이며 상장폐지가 뭔지 저절로 배웠다. 8월 7일 결정 난대서 기다렸는데 30일로 연기되었다. 뭐 아직 심사 중이니 희망은 있다. 나야 사실 5만 원이지만 많은 액수를 물린 사람도 있을 테니까 잘 해결되면 좋지.

지금은 선생님이 알려준 종목을 매수해서 몇만 원쯤 수익도 났다. 어딘가 나와 같은 분이 있다면 매수하기 전에 회사의 성장 가능성이라든가 영업실적 가치 등등을 잘 살피고 시도하시기를! 특히 가짜 뉴스도 조심하시기를! 주식은 꼭 경제 공부를 해야 한다. 암튼 첫 거래에 거래정지라니! 주린(주식 어린이)님들 조심하세요~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