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01 (목)

개미지옥은 들어봤어도 개미 털기는 난생처음

기사입력 2020-09-09 09:17:06기사수정 2020-09-09 09:17
  • 인쇄하기

[초보가 경험한 주식 이야기]

"저런 모습은 세력이 마지막 물량까지 쓸어 담으려고 터느라 그런 거예요. 속칭 개미 털기라 하죠."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경제스터디도 비대면으로 하고 있다. 이제 막 뭔가 알 것 같은데 문자로만 하니 아쉬움이 크다. 하지만 요즘 정보는 유튜브에 다 있다고 하지 않나. 마침 시간도 있다.

경제 혹은 주식과 관련된 영상은 짐작한 것보다 더 많았다. 이 중에 알찬 영상을 찾는 게 문제였다. 이 정도면 괜찮다 싶은 영상을 찾아보는데 바로 저 ‘개미 털기’라는 말이 나왔다. 개미 털기라니 이건 또 무슨 말인가? 개미지옥은 들어봤어도 개미 털기는 난생처음이다.

자세히 보니 호가가 오르락내리락하는 상황에 대한 설명이다. 실시간으로 찍었다는 영상에는 주가가 위아래로 왔다 갔다 하는 중이었다. 오를 때는 빨간 숫자로 표시되는 매수세가 늘어나더니 주가가 하락하자 순식간에 파란 숫자가 가득 찼다.

한동안 보고 있자니 누군가 그 파란 숫자들을 다 주워 삼키고는 유유하고 도도하게 위로 올라갔다. 그러곤 다시 반복되는 상황. 워낙 빠른 움직임이라 나 같은 초보는 보고 있기도 버거운 상황이었다. 딱히 경험해본 적은 없지만 가격이 하락할 때 물량을 던지는 심정이 남의 일 같지 않았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날 그 종목은 상한가를 쳤다. 영상 속 유튜버는 세력의 개미 털기와 하락을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설명을 마쳤다.

어쨌든 개미 털기에 대해 확실히 알았다. 개미가 뭔가. 나야 개미랄 수도 없지만 적은 금액으로 주식투자를 하는 개인을 일컫는 말 아닌가. 자본이 넉넉한 세력이 물량을 주워 담으려고 일부러 가격을 떨어뜨려 겁먹은 개인 투자자, 일명 개미들이 갖고 있던 주식을 던져버리게 하는 방법이 개미 털기였다. 당연히 개미들이 던진 주식은 세력이 날름날름 주워 먹는다. 이게 무슨 테트리스 게임도 아니고 암튼 무서운 세력 같고, 좀 치사하다는 생각도 든다.

경제와 주식에 관심을 갖고 나니 그동안 나만 모르고 있었나 싶게 관련 영상이 많다. 단돈 수백만 원으로 억!억! 하는 돈을 벌었다는 청년부터 주식농부라는 사람까지. 지금까지 이런 영상이 안 보인 걸 보면 사람은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본다는 말이 맞다.

그러나저러나 장중에 저런 호가 창을 보더라도 이게 하락인지 개미 털기인지 무슨 재주로 알아볼 것인가. 개미 털기뿐인가. 그녀 말로는 경제에 대한 감각을 익혀야 한다는데 그게 익히고 싶다고 쉽게 익혀지는 것도 아니고 알수록 첩첩산중(疊疊山中)이다. 나 같은 초보는 그저 시간이 약이려니 하면서 개미 털기 당하지 않도록 정신 번쩍 차릴 수밖에 없다. 이참에 털린다는 뜻을 찾아본다. 아… 확실히 개미 털기 맞네. 또 하나 알았다.

*털리다

1.

달려 있는 것, 붙어 있는 것 따위가 떨어지도록 흔들게 하거나 치게 하다. ‘털다’의 사동사. 가정부에게 먼지를 털리다.

2.

남이 가진 재물을 몽땅 빼앗게 하거나 그것이 보관된 장소를 모조리 뒤지어 훔치게 하다. ‘털다’의 사동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