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0 (화)

초보 시절 골프 라운딩 추억, "굿 샷!"

기사입력 2020-10-05 09:09:17기사수정 2020-10-05 09:09
  • 인쇄하기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현재 서울 위례 신도시에 있는 남성대 쌍둥이 골프 연습장은 골프인들에게 대단히 인기가 있었다. 접근성이 뛰어나고 규모도 크고 훌륭했다. 위례 신도시가 조성되기 전 정규 홀과 크고 작은 연습장이 있었다. 서울 시내에서는 규모가 가장 큰 쌍둥이 골프 연습장 두 개가 길 양쪽으로 세워져 있었고, 많은 사람이 자주 찾고 사랑하는 최고의 체육시설이었다. 지금은 아파트 개발로 골프장도 이전했고 연습장은 남한산성 자락 변두리로 옮겨졌다.

골프 초보자들에게 특히 인기가 있었던 이유는 조그만 파 쓰리 라운딩 코스 때문이었다. 쌍둥이 연습장 옆으로 거리가 짧은 나인 홀 코스가 있었다. 드라이브로 칠 수 있는 곳은 두 홀 정도였고 나머지는 아이언으로 어프로치 연습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모든 것이 정규 홀 반 정도라서 그 인기가 대단했다. 우선 접근성이 뛰어나고, 비용도 반값이요 시간도 2시간 정도이니 시민들에게는 집 앞에 골프장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입장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었다.

이 골프장은 사전 예약을 받지 않았다. 무조건 선착순이었다. 새벽 5시에 문을 열고 번호표를 부여했다. 새벽 4시부터는 줄을 서야 입장이 가능했다. 골프 붐과 함께 서울 시내 초보자들이 몰려왔다. 한 팀에 네 명씩 출발하니 미리 팀을 맞추고 그중 한 사람이 새벽에 나가 번호표를 받아야 했다. 새벽에 표를 받기 위해 줄을 서야 할 사람은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 했고 자명종 소리도 놓치지 않아야 했다. 4시까지 가려면 집에서는 더 일찍 출발해야 했다. 그렇게 나가도 아직 깜깜한 새벽인데도 벌써 서너 명이 나와 있었다. 새벽바람은 차가웠다. 옷을 잔뜩 껴입고 털모자까지 쓰고 나가 표를 받으면 곧바로 친구들에게 휴대전화로 라운딩 시간을 알려줬다.

비록 정규 홀은 아니었지만 라운딩은 늘 즐거웠다. 잔디를 밟으며 지금까지 배우고 익힌 스윙을 실전에 활용해본다는 건 가슴 설레는 일이었다.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게 골프다. 순간적인 동작과 흐트러짐으로 표적을 벗어나기 일쑤였고, 코스 중간중간 조그만 연못과 모래 벙커는 초보자들에겐 공포의 장애물이었다. 어떤 친구는 물만 보면 공을 집어넣었다. 거리가 그리 멀지도 않은데 연못을 넘기지 못했다. 그래서 그 친구가 공을 칠 때면 다들 “너 좋아하는 연못이네~”, “붕어가 입 벌리고 있네~” 하고 한마디씩 했다. 그러고 나면 공은 여지없이 물속으로 “퐁당!” 소리를 내며 빠지곤 했다. 라운딩할 때마다 그 고비를 넘지 못했다. 그 상황을 벗어나는 데 거의 반년은 걸린 것 같다. 골프는 심리전이란 말이 실감났다.

모든 운동이 그렇지만 골프는 유독 멘탈 운동이다. 힘 빼는 데도 몇 년 걸린다. 욕심내고 힘이 들어가는 순간 공은 기세 좋게 달아나기 마련이다. 그래서 선배들은 편안한 마음으로 쳐야 한다고 늘 일러줬다. 프로 골퍼들도 마지막 18홀 버팅 하나로 승부가 갈릴 때 극도의 긴장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이때 평정심을 갖는 사람의 승률이 높은 건 골프가 멘탈 싸움이기 때문이다.

연습한 대로 공이 똑바로 잘 나가 그린에 올라가면 ‘굿 샷!’을 외치는 소리에 우쭐하기도 했다. 너무 우쭐해서 흥분했다가는 다음 홀은 영락없이 오비가 나 망신살이 뻗치기도 한다. 인생사가 그렇듯 오르고 내림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평상심을 유지하는 것이 교훈임을 깨닫게 했다. 지금은 위례 신도시가 들어서며 아파트 숲으로 변했지만, 그때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의 장소다. 그때 들었던 그 소리는 언제 들어도 가슴을 뛰게 한다. “굿 샷!”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