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3 (금)

개성만점 열대식물 매력 탐구

기사입력 2020-10-08 08:00:53기사수정 2020-10-08 08:00
  • 인쇄하기

[플랜테리어로 마음의 근육을 심다] PART3. 집 안에서 즐기는 열대림

▲이대호 씨의 '테라스 정원'(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이대호 씨의 '테라스 정원'(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여기 한국 아니죠?” 한 SNS에 올라온 사진에 달린 댓글이다. 스크롤을 올려보니 사진 속엔 셀 수도 없이 많은 열대식물이 공간을 채우고 있다. 마치 동남아시아 휴양지 같은 분위기다. 하지만 발리도, 다낭도 아닌 이곳은 경기도 광주의 한 빌라. 열대식물 애호가 이대호(42) 씨가 손수 가꾼 하나뿐인 정글이다. ‘가을=단풍’의 공식을 깨고 사계절 내내 열대식물과 함께한다는 이 씨. 쌀쌀한 가을날, 그의 집에 방문해 열대식물의 매력을 탐구해봤다.


▲이대호 씨의 첫 반려식물. 2018년 초 소형 사이즈를 1만 원 대에 구매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이대호 씨의 첫 반려식물. 2018년 초 소형 사이즈를 1만 원 대에 구매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답답한 도시생활, ‘몬스테라’가 건넨 작은 위로

경상북도 청도군에서 자라고 난 이대호 씨는 어느 날 각박한 도시생활에 염증이 났다. 빽빽한 인파 속에서 숨 돌릴 틈 없이 출근하고 집에 돌아와 고된 몸을 누이면, 마음 한구석 고향 생각도 나면서 왠지 모를 갑갑한 기분에 울적해지기도 했다. 그 무렵 이 씨는 단순한 계기로 식물 몇 종을 돌보기 시작했다. ‘남들 다 키우니 나도 키워볼까’ 하는 가벼운 마음이었다.

처음 키우기 시작한 식물은 몬스테라였다. 몬스테라는 ‘이상하다’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 ‘몬스트럼’(Monstrum)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어원처럼 이파리가 갈기갈기 찢겨 있는 듯한 독특한 모양새가 특징이다. 범상치 않은 외형 때문에 성인 몸집만 한 몬스테라는 ‘몬스터’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드센 생김새와는 달리 다루기 쉽고 편해 식물 집사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식물이다.


▲이대호 씨의 '거실정원'(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이대호 씨의 '거실정원'(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이 씨 또한 몬스테라의 개성 있는 매력에 빠진 사람 중 한 명이다. 몬스테라를 돌보며 식물에 재미를 붙인 그는 자연스레 다른 열대식물도 집 안에 들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당시 초보 집사였던 이 씨는 본의 아니게 수많은 식물을 희생시키며 시행착오를 겪어야만 했다. 그러는 동안에도 몬스테라는 그의 곁을 굳건히 지켰다. 그렇게 1년 8개월이란 시간이 흐르고 자그마했던 몬스테라가 천장에 닿을 만큼 ‘폭풍성장’하는 동안, 이 씨는 250~300여 개의 열대식물로 집을 가득 채웠다. 회색빛 도심 속에서도 자연의 푸름을 느낄 수 있도록 살고 있는 집을 숲처럼 만든 것이다.



‘필로덴드론’으로 만들어낸 정글

2018년 초, 몬스테라를 시작으로 열대식물의 세계에 입문한 이 씨는 본격적으로 자신만의 정원을 가꾸어나갔다. 거실 전체를 식물 공간으로 꾸민 ‘거실 정원’을 만들었으며, 더 많은 식물을 들일 수 있도록 2층 테라스를 확장 공사했다. 때마침 발육이 빠른 열대식물들은 경쟁하듯 몸집을 키워나갔고, 테라스가 가득 채워지는 데는 얼마 걸리지 않았다.


▲필로덴드론. 가격은 8~10만 원대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필로덴드론. 가격은 8~10만 원대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이 씨의 ‘테라스 정원’에는 다양한 열대식물이 살고 있지만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하는 건 필로덴드론속 식물이다. 필로덴드론은 알려진 종류만 수천 가지가 넘는 넝쿨 식물로, 화분에서 키우는 직립형과 벽을 타고 올라가는 넝쿨형이 있다. 그중 이 씨의 테라스에 줄지어 있는 것은 필로덴드론 파스타짜넘, 필로덴드론 마메이 실버클라우드, 필로덴드론 베루코섬·멜라노크리섬 교배종 등이다. 잎이 하트 모양으로 둥글고 넓적하다. 얼핏 보면 모두 똑같은 종 같지만, 잎의 색이나 질감 등은 다 다르다.


▲넝쿨형 필로덴드론은 벽을 타고 올라갈 수 있도록 지지대를 설치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넝쿨형 필로덴드론은 벽을 타고 올라갈 수 있도록 지지대를 설치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열대식물 중 필로덴드론을 가장 좋아한다는 이 씨는 마디를 잘라 다른 화분에 옮겨 심는 방식으로 개체수를 늘린다. 넝쿨형 필로덴드론은 벽을 타고 올라갈 수 있도록 지지대를 세워준다. 번식을 시키다 개체수가 너무 많아 감당하기 버겁거나 공간이 부족할 땐 지인에게 나눠주거나 SNS를 통해 분양한다.



흔하지 않아 아름다운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

“희귀하고 독특하잖아요.” 열대식물의 진정한 매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돌아온 답이다. 실제로 필로덴드론을 비롯해 대부분의 열대식물은 우리나라에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이 씨가 애지중지하는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도 열대식물을 직수입하는 한 블로거를 통해 겨우 구했다.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는 이파리 안에 딸기색 반점이 콕콕 박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질감이 두껍고 거친 대부분의 열대식물과는 달리 잎이 얇고 포슬포슬해 마치 한지를 만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겨울에 동면을 시켜줬다가 봄이 되면 다시 심어야 해서 손이 꽤 가지만, 그 고고한 자태를 보고 있으면 그리 수고로울 것 같지도 않다.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 3만 원대에 구근을 구매해 키웠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 3만 원대에 구근을 구매해 키웠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와 같은 희귀 열대식물은 들이는 것도 힘들지만, 어렵사리 구해도 정보가 많지 않아 키우면서 애를 먹는 경우가 많다. 이에 열대식물 집사들은 주로 카페나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정보 품앗이’를 한다. 직접 키우면서 겪은 경험담과 정보를 공유해 그들만의 데이터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다. 이 씨 또한 처음 식물을 키울 때 네이버 카페 ‘알뜰한 식물생활’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올해 3월부터는 인스타그램 채널을 열어 같은 취미를 가진 이들과 소통하고 있다.

식물의 ‘시옷’ 자도 관심 없었던 평범한 회사원 이 씨는 최근 실내 정원 관리사로 직업을 바꿨다. 식물을 키우다 보니 전문적인 업으로 삼고 싶어졌다는 것이 그 이유.

“앞으로 제대로 공부하고 지금보다 더 많이 키우면서 분양도 하고, 지인들에게도 종종 나눠주려고 해요. 사계절 내내 푸릇하고 싱그러운 열대식물의 진가를 많은 분이 알면 좋겠어요.”


▲테라스 한 켠에 이색 식물을 모아두었다. 양쪽에 대칭을 이루며 서있는 나무는 워싱턴야자로, 국내에선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희귀종이다. 가격은 5만~7만 원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테라스 한 켠에 이색 식물을 모아두었다. 양쪽에 대칭을 이루며 서있는 나무는 워싱턴야자로, 국내에선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희귀종이다. 가격은 5만~7만 원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