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30 (금)

이일병 교수의 준비된 ‘일탈’

기사입력 2020-10-07 10:08:57기사수정 2020-10-07 10:24
  • 인쇄하기

[임철순의 즐거운 세상]

임철순 언론인ㆍ전 이투데이 주필

정말 조용한 날이 하루도 없네. 서 일병 땜에 시끄럽더니 이번엔 이일병이 문제로구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거짓말까지 해가며 끝내 아들 서 일병을 구했는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남편 이일병을 어떻게 할 수가 없나보다.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지난 3일 요트 구매와 여행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 뒤, 강 장관은 곤혹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 방역을 위해 국민들에겐 여행 자제와 연기를 종용하는 판에 장관의 남편이라는 사람이 보란 듯이 출국했으니 조용할 리가 있나. 그런데 그는 ‘확신범’인가보다. 출국길에 기자가 “강 장관이 뭐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서로 어른이니까 놀러 가지 말아야 한다 그런 건 아니다”라고 했다지? 또 “부인이 장관인데 부담되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나쁜 짓을 한다면 부담”이라면서도 “내가 내 삶을 사는 건데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 때문에 그걸 양보해야 하나. 모든 걸 다른 사람 신경 쓰면서 살 수는 없지 않으냐”라고 반문했다지?

그런 사람이니 아무리 장관이고 아내라 해도 뭐라 하기 어려웠겠지. 그래서 강 장관이 송구하다면서도 “워낙 오래 계획하고 간 거라 귀국하라고 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한 거 아니겠어? 이일병 교수가 큰 병을 앓고 난 뒤 이렇게 살다 죽기 억울하다는 생각에 요트에 빠져들었고, 그거 사러 갈 날만 손꼽아 기다렸는데 코로나 때문에 미루고 미루다가 나간 거라잖아. 말하자면 버킷리스트 중 가장 중요한 게 아닌가 싶어.

이 교수의 출국에 대한 댓글과 논평 중에서 눈에 띄는 건 이런 것들이다.

-힘들다고 요트 사러 가는 외교부 장관 댁 분들, 진짜 힘들게 사는 사람들 가재, 붕어, 개구리 생각을 할 이유가 없는 줄은 알지만, 그래도 그러는 척이라도 해주면 안 되겠소?

-뻔뻔함이 미덕이고, 염치는 폐기할 유산인 세상이라지만 그래도 권력 순위 다섯 번째 안에 드는 초고위직 장관, 게다가 최장수 장관의 가족이 누가 뭐라든 내 개인의 삶이 중요하다며 해외여행 마음대로 다니면 말단 공무원보다도, 아무 벼슬도 없는 일반 국민들보다도 못한 것 아닌가.

-이일병은 달나라 인간인가? 국민들은 성묘도 가지 말고 명절에 부모님도 만나지 말라면서 장관 남편은 요트 사러 미국 간다? 이게 정의이고 공정인가?

-민주당과 문죄인(문재인)이 추구하는 공정한 행동을 한 건데 왜들 난리세요? 민주당이고 하니 뭘 해도 괜찮은 거 다들 아시잖아요? 이일병 씨가 도대체 뭘 잘못했어요? 돈이 많아 요트 좀 사겠다는데 뭐가 문제죠? 훔쳐서 산 거라도 민주당이니까 죄가 없는 거 맞잖아요.

남편의 출국이 강 장관의 인책 사유가 된다는 사람들도 있다.

-남편분께서 장관님께 좀 쉬시라고 그러신 것 같네요.

-그냥 지 생각에 능력도 한참 모자라는데 계속 장관 앉혀놓으니 남편이랑 짜고 쳐서 내려올 궁리했네.

-당신을 장관에 임명할 때 가족을 같이 부른 게 무슨 뜻이었는지 모르는가? 이일병은 무슨 뜻인지조차 모르고 참석했던 것 같구만. 참으로 한심한 작자다.

하지만 비난일색인 것만은 아니다. 두둔하고 변호하는 의견도 꽤 있다.

-남편은 남편이고 강경화는 강경화다. 대판 싸워도 남편이 가겠다고 하면 묶어둘 거냐 패죽일 거냐 어쩔 거냐? 요즘 부부간에 서로 명령하고 그 명령을 따르는 부부가 어디 있나? 가부장적인 영감들만 빼고.

-잘했다는 건 아닙니다, 배우자가 외교부 장관인데 자중했어야죠. 그런데 많이 아팠고 삶의 모토가 바뀌었다면 미친 척하고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능하다면 일반인인 저도 떠나고 싶네요.

-서 일병 후임은 이일병. 나라가 단 하루도 잠잠한 날이 없다. 그러나 이 교수의 미국 여행은 개인의 사생활인데, 굳이 이런 것까지 따져야 하나.

-자기 인생을 찾아 떠난 이일병은 구원해줍시다. 그가 이런 논란을 몰랐을까요? 공인의 남편이지만, 그분의 선택을 응원해줘야 됩니다.

-이게 논란이 될 일인가요? 나름 열심히 살아온 사람이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 축적을 하지 않은 이상 자기가 번 돈으로 취미생활 하는 걸 뭐라 해서는 안 되지요.

-난 오히려 이일병이 당당하게 말하는 게 보기 좋을 정도인데? 사람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데 하지 못할 때 남이 하면 승질을 내지. 우리나라가 세상에서 그게 가장 심한 나라… 아닐까용?

-그래서 강 장관 남편이 출국을 해서 법을 위반했나요? 코로나를 퍼트렸나요? 못 가는 나라 밀입국을 했나요? 도의적으로는 괘씸한데 법적으로 하자가 없네요.

그러는 너는 어떤 편이냐고? 나는 그런 처지라면 간이 작아서 그렇게 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일병 교수의 경우는 일단 재미가 있다. 공중에서 날아가는 새끼리 부딪히는 걸 무슨 현상이라고 하느냐면 ‘아주 보기 드문 현상’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아주 보기 드문 일이라 하회가 궁금하다. 청와대나 정부가 하지 말라고 일괄적으로 금하는 조치에 대해 다른 목소리를 내 토론하고, 합리적으로 반대하고, 명분이 있게 어기는 사람들이 하도 드물어서 그렇다. 내심으로는 승복하지도 않으면서 말을 안 들으면 큰일 나는 것처럼 충성을 다하는 사람들만 넘치는 세상이니 이 일탈이 재미있을 수밖에.

정부의 베트남 석탄발전 사업 결정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소영·양이원영 의원이 공동 성명을 내고 “정부가 탈석탄 정책을 추진하면서 해외에선 ‘반그린’ 사업인 석탄발전소를 건설하는 모순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기후악당’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힌 것도 의미가 있는 일탈이다.

어쨌든 이일병 교수가 이런 말은 잘 새겨들어야 할 거 같다. “잘못한 거 맞네. 미국 가서 요트 사고 여행하려면 조용히 가든지 하지 동네방네 떠들어대면서 여행 간다고 SNS질한 게 문제야.” 사람 이름 가지고 놀리지 말라는 의견도 주목해야 한다. 추 장관 아들은 徐一兵이지만, 강경화(康京和) 장관의 남편 이일병은 李一兵이 아니라 李日炳이다. 해처럼 밝고 빛난다는 이름이다. 그러니 서 일병이나 라이언 일병처럼 남들이 구해주고 말고 해야 할 사람이 아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