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9 (일)

맛있게 즐기러 가요, 제천 가스트로투어

기사입력 2020-10-14 09:54:25기사수정 2020-10-14 09:54
  • 인쇄하기

여행을 하면서, 현지 맛집 중에서 어떤 음식을 먹을까 고민하고 망설여본 경험이 다들 있을 것이다. 여러 가지 음식을 먹어보고 싶지만 시간이 한정돼 있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없는 게 정말 아쉽다. 그런데 제천시에서 운영하는 ‘가스트로투어’는 이런 고민을 한 번에 해결해준다.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가스트로투어란 음식과 여행을 함께 즐기는 미식여행이다. 제천 가스트로투어는 2시간 동안 도심의 약선거리와 전통시장을 걸으며 5~6가지 음식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많이 드시고 싶은 분을 위한 A코스’와 ‘적당히 드시고 싶은 분을 위한 B코스’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나와 친구들은 최근 TV에서 본 덩실분식이 포함돼 있는 B코스를 선택해 문화해설사 안내에 따라 최고의 맛을 찾아다녔다.

화로에서 구워주는 ‘대파불고기’는 불맛에 대파 향이 더해진 인상적인 메뉴였다. 고기를 재울 때 황기를 사용한다는 주인의 설명을 들으며 역시 황기의 고장답다고 생각했다. 흰민들레에 대추, 표고버섯 등을 넣은 ‘하얀민들레밥’도 근사했다. 돌솥밥에 흰민들레를 넣은 것도 색달랐고, 주인이 직접 담근 장에 비벼 먹는 맛도 일품이었다. 약선도시의 특징을 살린, 건강 약재가 들어간 건강 밥상이 특별하고 좋았다.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도심의 골목길을 돌아다니며 구경도 하고 요즘 핫한, 덩실분식의 찹쌀떡도 맛보았다. 줄을 서도 사기 힘들다는 찹쌀떡은 오전 물량이 이미 다 팔린 상황이었지만 가스트로투어 참가자들은 미리 확보해둔 수제 찹쌀떡을 맛볼 수 있었다. 배는 이미 불렀지만 전통시장에서 먹는 제천의 명물 빨강오뎅과 향기로운 커피 한 잔까지 맛보며 2시간 내내 즐거운 발걸음이었다. 우리 일행 4명이 식당에 들어갈 때마다 2인분씩 식사가 제공되어 양이 적당하다고 생각했는데 뒤로 갈수록 배가 불러왔다. 빨강오뎅을 먹을 때는 더 이상 못 먹겠다고 손사래를 쳤다. 그러나 한 입 베어 먹으니 또 먹고 싶어지는 맛이어서 다시 꼬치를 집어 들었다.

제천 가스트로투어는 100%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참가하려면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제천 시티투어 홈페이지를 통해 4인 이상이면 수시로 예약 가능하다. 사전예약을 하면 문화광광해설사가 나와 안내도 하고 음식에 깃든 스토리도 들려준다. A코스는 1인 18000원, B코스는 1인 14000원. 가격도 혜자스러워 대만족이었다.

가을 제천은 참 아름답다. 모노레일이나 케이블카를 타고 비봉산에 올라 청풍호의 가을을 감상하고, 관광유람선에 올라 청풍호의 수려하고 멋진 풍광과 옥순봉의 비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마음이 저절로 펴진다. 하루 또는 1박 2일, 가스트로투어로 제천의 다양한 맛과 재미를 만끽하면서 깊어가는 가을도 감상하는 언택트 여행을 제안해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