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동강에서의 ‘불멍’

기사입력 2020-10-21 09:41:32기사수정 2020-10-21 09:51
  • 인쇄하기

코로나19로 여행지 선택의 폭이 좁아졌다. 예전엔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거나 이름난 여행지를 탐색했다면 이젠, 다른 여행자들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거리를 유지할 수 있는 언택트 여행지가 선택의 우선순위를 차치하게 되었다. 그래서 선택한 곳이 평창군 미탄면 어름치 마을이다. KTX가 개통된 덕분에 서울에서 평창까지는 1시간 40분이면 닿는다. 평창은 가까워졌지만 평창역에서 미탄까지는 택시로 40여 분이나 더 들어가야 하는 먼 길이다. 찾아가기 불편하기 때문에 청정 자연이 살아있는 동네, 한적한 가을 여행지로 제격이다.

어름치 마을의 본래 이름은 미탄면 마하리인데 청정 지역에서만 사는 천연기념물 어름치가 살 정도로 깨끗하다고 어름치 마을이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하다. 이곳에서 1박 2일 머물며 낮에는 동강에서 슬로보트를 타고 별이 쏟아지는 밤엔 불멍을 하며 가을 낭만을 즐겼다.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한강 상류인 동강은 태백과 정선, 그리고 평창과 영월을 지나 단양으로 흘러간다. 그중 평창에 해당하는 구간은 짧지만 기암괴석이 만들어낸 비경은 비길 데가 없다. 동강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칠족령 트레킹을 추천한다. 강원도 사람들이 걸어 다니던 길을 걸으며 내려다보는 동강의 모습이 환상적이다.

산행을 하지 않더라도 동강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또 있다. 바로 동강 슬로보트다. 느리게 움직이는 고무보트를 타고 2시간 동안 신선계 같은 동강의 기암절벽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4억5000만 년 전에 융기돼 형성된 석회암층 지형이 만들어낸 비경을 가까이 다가가 보니 아름다움이 더 생생하게 전해진다. 중국의 장가계는 가보지 못했지만 장가계의 풍광도 이보다 더 아름답진 못할 거란 생각이 들 정도다.

어름치, 동강할미꽃 등 희귀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이기도 한 동강. 아름다운 경치에 넋이 나가고 바닥까지 훤히 들여다보이는 맑은 물에 다시 한 번 홀렸다. 봄에 피는 동강할미꽃은 볼 수 없었지만 바위틈으로 피어난 구절초들이 아쉬움을 달래줬다. 천천히 움직이는 보트 위에서 커피를 마시며 인생 사진도 찍었다. 힐링 그 자체였다.

밤의 동강은 낮과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 밝게 빛나는 시골의 밤하늘에 대한 낭만적 환상을 가지고 있다. 마을에선 그 로망을 채워줄 동강 밤마실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체험비를 내면 야간 짚라인을 타고 모닥불 앞에서 동강 하늘에 총총 뜬 별을 보며 가을날의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고구마, 감자, 가래떡 등 주전부리도 준비해주니 훨훨 타는 모닥불에 구워 맥주 안주를 대신했다.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

특히나 ‘불멍’이 좋았다. 불멍이란 타는 장작불을 보며 멍하게 있는 걸 의미하는 신조어다. 단어를 듣기는 했어도 한 번도 해보지 못했는데 이번 여행에서 지인들과 모닥불을 피워놓고 불멍을 경험했다. 바쁘게 살면서 알게 모르게 지치고 힘들었는지 아무 생각 없이 멍 때리는 시간이 편안하고 좋았다. 나무가 타들어가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불멍이 왜 사색의 계절 가을과 잘 어울리는지 알았다. 많은 여행을 했지만 이런 감동은 처음이다. 동강에서의 불멍은 쉽게 잊지 못할 것 같다.

평창군 미탄면은 평창의 가장 남쪽에 자리한 산골마을이다. 옛날 사람들은 높고 험한 산을 올라 약초를 찾고 갖가지 산나물을 캐며 살았다. 감자와 메밀죽을 쒀 먹는 녹록지 않은 삶이었으리라.

그러나 지금은 전혀 다르다. 오염되지 않은 청정 자연이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미탄이 요즘 핫한 언택트 여행지로 떠오르는 이유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