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8 (토)

지구가 보내는 SOS

기사입력 2020-10-29 09:04:49기사수정 2020-10-29 09:04
  • 인쇄하기

[feel환경 시대 必환경 생활] PART1. 숫자로 읽는 기후 위기

환경보호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 ‘필(必)환경’ 시대, 우리는 지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생활 속에서 느끼지 못했던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통계와 수치를 통해 알아본다.


뜨거워지는 지구, 급습하는 이상 기후

폭염, 산불, 태풍 등 오늘날 지구는 이상 기후로 신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9개월간 이어진 호주 대규모 산불은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이외에도 2017년 남미 아르헨티나에서는 영하 25℃까지 기온이 내려갔고, 올해 6월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은 38℃를 기록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기후 재앙’이 일어났다.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 31.4일간 폭염이 이어졌고, 지난해 7개의 태풍이 지나갔다. 이와 같은 현상에 대해 전문가와 학자는 입을 모아 이산화탄소, 메탄가스 등 온실가스 배출이 그 원인이라 지적한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

일회용 플라스틱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2015년 플라스틱에서 유래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체의 3.8% 수준이지만, 2050년에는 온실가스의 15%가량이 플라스틱 생산 과정에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세계 교통수단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비중과 같다.

그중에서도 한국은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량이 큰 나라 중 하나다. 현재 국내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존재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품목의 소비량을 살펴보면 그 심각성을 가늠할 수 있다.


공장식 축산업

공장식 축산업도 지구 온난화의 큰 원인 중 하나다. UN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전 세계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71억tCO₂eq(온실가스 배출량 단위)으로, 전체 배출량의 14.5%에 달한다. 육류 중 온실가스 배출이 가장 많은 식재료는 소고기다.


노력하면 희망이 보인다

환경부 온실가스정보센터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이는 정부가 2014년 설정한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5억4300만 t)에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그러나 긍정적인 통계도 보였다. 환경부는 같은 자료에서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 대비 3.4%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온실가스 배출량 그래프가 우하향한 것은 2014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처음이다.

이상 기온에 시달리고 있는 지구를 살리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생활 속에서 환경을 위한 개개인의 작은 실천도 중요하다. 당장 습관을 바꾸기는 힘들겠지만, 좀 더 관심을 갖고 미래 세대를 위해 행동하는 현명한 시니어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