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8 (토)

독감 백신, 몸 상태 좋을 때 맞으세요

기사입력 2020-10-29 08:49:31기사수정 2020-10-30 10:16
  • 인쇄하기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의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는 중에 질병관리청은 독감과 사망의 연관성이 낮아 보인다고 발표했다. 사실 독감 백신은 임신 초기에도 맞을 수 있는 안전한 백신 중 하나이고, 백신 접종의 역사가 길어 안전성도 입증됐다. 그러나 하루가 멀다 하고 나오는 사망자 기사에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단톡방이 소란스럽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그래도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한다. 올해는 특히나 코로나19와 유행성 독감이 공존하는 특별한 상황이다. 독감은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해 증상만으론 둘을 구분하기 어렵다. 독감에 걸리면 코로나19 진료를 받아야 해 불필요한 치료를 받느라 의료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독감 백신으로 그 위험성과 혼란을 낮추고자 하는 것이다.

백신의 부작용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그러나 독감 예방주사는 나를 지키는 목적 외에 집단 면역을 위해서도 맞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허리가 아파서 치료차 찾아간 정형외과에서 독감 백신을 맞으려 했더니 의사가 컨디션이 좋고 몸이 건강한 날 예방접종을 하라고 조언했다.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층은 면역력이 약하니 몸 상태가 양호할 때 백신을 맞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기저질환이 있는 건 아니지만 신경차단시술을 받았기 때문에 허리 치료를 끝내고 좋은 컨디션일 때 맞기로 했다.

집으로 돌아와 독감 예방접종 시 주의할 사항을 찾아보았다. 질병관리청 역시 몸 상태가 좋은 날 접종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접종 후에는 바로 귀가하지 말고 15~30분간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할 것도 당부했다.

독감 주사를 맞은 뒤 접종 부위 통증, 두통, 미열, 근육통과 같은 가벼운 증상이 일어날 수 있는데 6~12시간 이내 사라지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호흡곤란이나 심각한 어지러움, 갑작스런 고열 등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사전에 주의사항이나 백신 주사 후 증상을 꼼꼼하게 체크해두었다.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사진 최은주 시니어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이 독감 백신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져 백신을 맞는 일이 매우 중요한 일이 되었다. 그런데 독감 백신이 위험한 양 기사가 쏟아져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사람이 늘어날까 걱정이다. 특히 노인과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건강하고 젊은 사람들에 비해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바이러스에 취약하다. 하루빨리 방역 당국이 국민들의 불안한 마음을 잠재우고 독감 백신을 믿고 맞을 수 있도록 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