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16 (토)

동안 유지의 비결, 진피 속 콜라겐에 있다

기사입력 2021-01-06 08:41:20기사수정 2021-01-06 08:41
  • 인쇄하기

[건강&헬스+]

젊어 보이고 싶은 마음은 변할 수 없는 중년의 바람 중 하나입니다. 인간의 신체에서 가장 젊어 보이게 할 수 있는 중심은 역시 얼굴이고, 그래서 남녀 모두 동안에 대한 관심은 언제나 뜨거울 수밖에 없습니다. 동안 효과를 내세운 각종 기능성 화장품이 범람하는 것도, 동안을 자랑하는 연예인들의 피부 관리 비결이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도 그 때문입니다. 피부과에서는 동안을 위한 다양한 치료가 시행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젊어 보이는 얼굴은 과연 어떤 얼굴일까요? 쉽게 말해 10대, 20대처럼 늘어짐 없는 탱탱한 피부가 바로 동안의 핵심입니다. 인간은 누구나 나이가 들어가면서 피부 탄력이 떨어지기 시작하고 40대 이후에는 더욱 가속화됩니다. 이렇게 탄력을 잃은 피부가 점점 더 늘어지면 나이 들어 보일 뿐만 아니라 심하면 무기력해 보이기도 하고 자신감마저 떨어뜨리게 합니다. 더욱이 한 번 저하된 탄력은 복원이 어렵습니다. 중년 이후 피부 탄력에 대한 관심을 소홀히 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나이가 들면 왜 피부의 탄력이 떨어질까요? 피부의 구조를 알아야만 이 질문에 답할 수 있고, 그에 따른 대처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얼굴뼈를 싸고 있는 조직은 바깥층부터 차례로 표피층, 진피층, 피하지방층, 근육층 순으로 되어 있습니다. 안면 피부가 탄력을 잃은 초기에는 잔주름이 보이고 이후 점점 깊어져 더 진행되면 근육층까지 처집니다. 이런 상황이 되면 복원이 힘들기 때문에 그 이전, 즉 진피층 단계에서의 탄력 유지를 위해 힘쓰는 게 중요합니다. 진피층에서는 콜라겐이 핵심 역할을 하는데 나이 들수록 콜라겐의 양이 부족해지면서 탄력이 떨어집니다.

그렇다면 콜라겐은 어디서 나올까요? 바로 피부에 존재하는 섬유아세포가 관여합니다. 여기서 합성된 콜라겐은 세포 밖으로 내보내져 표피와 진피가 만나는 부위로 모이고, 세 분자씩 꼬이고 연결되어 탄력섬유가 만들어집니다. 새로 형성된 탄력섬유는 진피 쪽으로 내려와 피부 구조를 유지하는데, 바로 건물의 철근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진피층에서는 콜라겐의 양뿐만 아니라 이 콜라겐을 분해하는 효소 또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콜라겐이 과도하게 많거나, 탄력섬유가 손상받을 경우 이를 분해합니다. 그런데 피부가 노화되면 이 효소가 증가하면서 콜라겐의 양이 부족해져 탄력 유지가 더욱더 힘들어집니다.

진피층의 콜라겐에 영향을 미치는 두 가지 중요 요소는 무엇일까요? 바로 자외선과 비타민A(레티놀)입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자외선 노출에 비례해 콜라겐 양도 감소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자외선을 쪼이면 피부 속 섬유아세포가 콜라겐 합성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외선 노출이 많은 얼굴의 피부는 콜라겐이 급속하게 감소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자외선이 콜라겐 분해 효소 또한 증가시킨다는 것입니다. 정상적으로 섬유아세포에서 콜라겐을 합성해도 이 콜라겐이 탄력섬유를 못 만들고 바로 분해되어 없어진다면 진피의 구조가 손상되어 결국 더 심한 주름이 피부에 생기는 것입니다. 자외선 차단이 피부 탄력 유지에 중요한 또 하나의 이유입니다. 비타민A(레티놀)는 앞서 설명한 섬유아세포의 수를 늘려 콜라겐 합성을 증가시킵니다. 레티놀과 그 유도체를 레티노이드라 부르는데 그중 레티노익산 성분이 치료제로 사용됩니다.

레티노익산은 피부에 바를 때 각질이 일어나고 발진과 따끔거리는 피부 자극 증상 등 부작용이 흔해 주의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고농도로 바를 경우 염증 반응을 보이는데 콜라겐 분해 효소 또한 염증세포에서 많이 분비돼 콜라겐 증가를 방해합니다. 따라서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농도와 횟수를 잘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레티노익산은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고, 자외선에 노출되면 화학구조가 변해 효과가 없어지기 때문에 밤에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주름 개선용 화장품에 주로 포함된 레티놀은 세포에 흡수되면 바로 레티노익산으로 변화해 레티노익산과 똑같은 효과를 볼 수 있지만 레티놀과 레티노익산의 생물학적 효과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레티노익산이 10배 정도 더 효과를 보입니다. 레티놀도 고농도로 바르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역시 주의를 요합니다.

아침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저녁에는 의사의 처방에 따라 레티노익산을 사용하면 피부 탄력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최근 피부과에서는 진피층에 고주파, 초음파 등으로 열에너지를 침투시켜 콜라겐을 활성화해 피부 탄력 회복을 도와주기도 합니다. 피부 탄력 유지는 무엇보다 깊은 주름이 생기기 전 예방이 중요합니다. 평소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쓰고 탄력 유지에 도움이 되는 방법들에 관심을 갖는 게 꼭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