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6 (금)

호르몬에 길이 있다

기사입력 2021-02-08 08:57:20기사수정 2021-02-08 08:57
  • 인쇄하기

[몸속의 숨은 권력자, 호르몬] PART 1. 건강의 열쇠, 호르몬

다들 건강을 위해 비타민 하나쯤 챙겨 드시지요? 사실 호르몬과 비타민은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인체가 스스로 생산해낼 수 있느냐(호르몬), 없느냐(비타민)의 차이죠. 호르몬 관리는 비타민 섭취보다 건강과 노화에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은 수많은 신호를 통해 대사와 감각, 감정을 일으킵니다. 호르몬은 바로 이런 신호 전달의 중심에 있는 화학물질입니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 호르몬, 신체기관의 노화를 결정하고 방지해 체내 시간을 되돌리는 호르몬, 심지어는 사람의 수명을 관장하는 호르몬들도 있습니다.

생로병사의 열쇠, 호르몬도 늙는다!

인간이 늙으면 호르몬과 호르몬을 생성하는 장기도 늙습니다. 나이 들수록 호르몬 관리가 중요한 까닭입니다. 노화가 일어나면 자연적으로 호르몬의 발생, 분비, 조절에 큰 변화를 겪고, 호르몬의 농도와 기능의 감소가 나타납니다. 이때 호르몬 감소를 막고, 체내 호르몬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급격히 노쇠하지 않고 활력 넘치는 삶을 살 수 있죠.

그렇다면 여러분의 호르몬은 어떻습니까? 흔히 바람은 잴 수 없지만, 느낄 수는 있다고 하죠. 4000개가 넘는 호르몬을 다 측정할 수는 없지만, 다음의 자가진단을 통해 여러분의 상태를 가늠해보시길 바랍니다. 증상 중 3개 이상이 해당한다면, 호르몬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신호입니다. 호르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인 거죠.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면역 대사라는 분야가 있는데, 이 역시 대사를 조절하는 호르몬을 통해 관리가 가능합니다. 호르몬 관리를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일단 호르몬 요법에 대해 먼저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호르몬에 이상이 생기면 우리 몸은 균형이 깨지고, 컨디션 저하와 수명 단축 및 노화를 가속화합니다. 이러한 호르몬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호르몬 요법’이 쓰입니다. 단, 호르몬 요법 사용에는 원칙이 있습니다. 부족한 호르몬을 인위적으로 보충해 관리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학적 진단이 내려질 때만 시행해야 합니다. 이를 준수하지 않고 호르몬을 과다 투여하면, 오히려 몸을 해치기 때문이죠. 호르몬 요법은 늘 부작용과 연관해 신중히 고려해야 할 치료법입니다.

호르몬 건강을 위한 일상 관리

약물치료 이전에 개인 차원의 호르몬 관리가 선행되면 좋습니다. 질병이 발생하기 전 호르몬에 문제를 일으키는 나쁜 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먼저 식습관을 따져봅시다. 가령 과식을 하면 교감신경이 항진돼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고 비만이 악화됩니다. 또 당지수가 높은 단순당이나 정제된 탄수화물을 먹으면 식후 고혈당이 급상승해 인슐린 저항성이 올라갑니다. 액상과당이나 트랜스지방 등은 식욕 호르몬 시스템에 감지되지 않아 식욕을 억제하지 못하게 만듭니다. 환경호르몬 측면에서 식품 첨가물이나 유전자 조작 식품 등에 의한 호르몬 불균형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이제 식사의 종류와 질에는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호르몬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는 이소플라본, 식물성 에스트로겐을 함유한 콩류가 있고, 아보카도 등도 지방 호르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줍니다.

운동도 중요합니다. 운동을 하면 남성호르몬, 성장호르몬이 활성화되며 인슐린 저항성이 좋아집니다. 과격한 운동은 당분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지만 적당한 운동은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합니다. 따라서 저강도의 운동을 일정 시간 이상 지속하는 것이 호르몬 건강에 더 도움이 됩니다. 빠른 걷기 정도면 충분합니다. 특히 나이 들수록 근육 운동이 중요합니다. 저는 환자들에게 하체 근육을 발달시키는 스쿼트를 권합니다.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나쁜 호르몬을 하체 근육에서 분비되는 좋은 호르몬으로 대체해 인슐린 저항성의 균형을 맞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일상의 변화를 갖는 것도 좋습니다. 한 템포 느리게 생각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또 멜라토닌 분비를 위해 충분한 수면도 중요합니다. 커피, 음주, 흡연 등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일시적 해소법이 아닌 음악이나 미술품 감상, 반신욕 등 세로토닌이 많이 분비되는 스트레스 관리법을 터득해야 합니다. 그리고 늘 먹는 약이 호르몬에 영향을 주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흔히 호르몬과 관계없다고 생각하는 일반 약재 중에도 호르몬 불균형을 초래하는 약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항생제나 위장운동 관련 약들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호르몬이 인체에 끼치는 영향과 그 효과는 위대합니다. 즉, 우리 몸의 실질적인 지배자인 셈이죠. 이에 저는 오늘도 “다시 젊어지고 싶은 당신, 호르몬에 길이 있다”며 호르몬을 예찬합니다. 호르몬을 통해 생명 현상을 이해하고 ‘아, 이게 다 호르몬 때문이었구나’ 하고 깨닫는다면, 새로운 시각으로 건강한 노후를 관조할 수 있지 않을까요?

호르몬 건강 자가진단

■ 운동을 해도 살이 자꾸 찐다.

■ 피부가 푸석거리고 주름살이 늘었다.

■ 밤에 잠을 잘 못 잔다.

■ 이유 없이 짜증을 내는 경우가 많다.

■ 얼굴 등 온몸이 잘 붓는다.

■ 실제보다 나이 들어 보인다는 말을 듣는다.

■ 늘 피곤하고, 쉬어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다.

■ 감정 조절이 쉽지 않고 우울하다.

■ 방금 밥을 먹었는데도 자꾸 뭔가가 먹고 싶다.

■ 밤에 화장실을 자주 가고, 항상 목이 마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