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7 (토)

조금 더 특별한 걷기 ‘노르딕워킹’

기사입력 2021-02-18 12:06:57기사수정 2021-02-18 12:06
  • 인쇄하기

매일 하는 걷기 운동, 지루하게 느껴진다면 ‘노르딕워킹’은 어떨까? 건강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색다른 걷기 운동을 소개한다.

도움말 강상일 사단법인 한국노르딕워킹연맹 회장


(셔터스톡)
(셔터스톡)


나이가 들면서 줄어든 체력을 관리하기 위해 등산 등 걷기 운동을 즐기는 시니어가 많다. 걷기는 그 자체만으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올바른 자세로 걷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 잘못된 보행 자세는 다리를 쉽게 피로하게 하고, 척추와 골반을 틀어지게 하면서 몸의 불균형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반면 바른 자세로 걷는다면 땀을 내며 숨 가쁘게 뛰거나 오랜 시간 운동하지 않더라도 몇 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즉 걷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걸음 수나 보행 속도가 아닌 올바른 자세다.

하지만 오랜 시간 걷다 보면 바른 자세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 힘에 부치면서 몸이 편한 쪽으로 기울고 허리를 굽히거나 지팡이에 의존하게 된다. 이럴 땐 몸이 틀어지지 않도록 올바른 자세를 고정한 채 움직이는 것이 좋다. 불가능해 보이지만 ‘노르딕워킹’을 통해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북유럽에서 날아온 재활 스포츠

노르딕워킹은 양손에 스틱을 잡고 걷는 운동으로, 동계스포츠 종목인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 유래했다. 정확히는 비시즌에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들이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개발한 기술이다. 눈이 많이 오는 북유럽 지역을 비롯해 미국 등 해외에서는 이미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사단법인 한국노르딕워킹연맹에서 2007년부터 국내 최초로 노르딕워킹 강습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은 약 2개월 단위로 강습이 이루어졌으나, 올해부터는 비대면 시대에 맞춰 온라인으로 학습 가능한 동영상 콘텐츠로 대체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강상일의 노르딕워킹’에서도 기초 동작과 장비 등 기본 내용을 학습할 수 있다.

강상일 사단법인 한국노르딕워킹연맹 회장은 “40대 초반에 무릎을 심하게 다쳐 재활 운동을 찾던 중 노르딕워킹을 알게 되어 유럽에서 배워왔다”며 “재활에 큰 도움을 얻어 지금까지 무릎에 아무 이상 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근 손실이 커져 몸의 힘이 쉽게 빠지는 중장년층은 노르딕워킹 스틱을 이용해 걷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스틱’ 하나로 건강은 두 배

실제로 노르딕워킹은 다양한 건강상의 효과가 있다. 일반 걷기와 달리 양손에 착용한 전용 스틱이 몸의 힘을 적절하게 분산해 관절에 큰 무리를 주지 않는다. 무릎 관절이 약하거나 허리 디스크를 앓고 있는 사람도 어려움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상·하체 근육을 고루 사용해 일반 걷기보다 2배 이상의 칼로리를 소모하고, 신진대사 활동을 돕는다. 무엇보다 스틱을 착용하고 걸으면 몸의 균형이 무너지는 순간 의식하게 돼 처음부터 끝까지 올바른 자세로 걸을 수 있다.

이처럼 노르딕워킹의 효과는 스틱에서 비롯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스틱을 잘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초보자들이 많이 하는 실수 중 하나는 일반 등산 스틱과 노르딕워킹 스틱을 혼동하는 것이다. 노르딕워킹 스틱은 손잡이에 장갑처럼 생긴 가죽끈이 달려 있어 걸을 때 뒤쪽 손을 활짝 펴고, 앞으로 손을 내밀 때는 스틱을 힘껏 잡아 죔죔을 하듯 동작을 반복할 수 있다. 하지만 손잡이 부분이 끈으로 된 일반 등산 스틱을 사용할 경우 걷는 내내 스틱을 쥐고 있어야 해 이 동작을 할 수 없다. 따라서 반드시 노르딕워킹 전용 스틱을 구매해야 한다.

마니아들이 주로 사용하는 스틱은 이탈리아 스키용품 브랜드 가벨(GABEL)과 피젠(FIZAN)의 제품이다. 가격은 2단 스틱의 경우 11만~12만 원, 3단 스틱은 16만~26만 원 정도다. 노르딕워킹에 필요한 장갑과 가죽끈도 별도로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4만60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