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7 (토)

가정용 탈모 치료기, 중장년에게 효과 있을까?

기사입력 2021-02-22 12:21:14기사수정 2021-02-22 12:21
  • 인쇄하기

시니어의 주요 고민 중 하나는 탈모다. 중장년으로 접어들면서 신체 노화로 인한 탈모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최근 가정용 탈모 치료기가 주목받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상품은 LG전자에서 출시한 ‘메디헤어’다. 출고가는 199만 원으로 적지 않은 편. 시장에는 메디헤어 외에도 다양한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가 출시됐다. 메디헤어 출고가의 절반 정도 되는 100만 원 전후의 상품들도 여럿 있다.

▲LG 프라엘 메디헤어(LG전자)
▲LG 프라엘 메디헤어(LG전자)

꽤 큰돈을 들여야 구입할 수 있는 가정용 탈모 치료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효과만 있다면 주저 없이 지갑을 열 이들도 적지 않을 터다. 과연 그 효과는 어떨까? 노화로 인한 탈모에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서는 긍정과 부정의 시선이 공존한다.

노화로 인한 탈모는 나이가 들수록 대사 유연성이 저하됨에 따라 모낭 세포가 점차 고갈되어 발생한다. 가정용 탈모 치료기들은 레이저가 모낭 세포의 대사를 활성화해 모발 성장을 돕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노화로 인한 탈모와 연관성 있는 치료법이다.

가정용 탈모 치료기가 중장년에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되기도 했다. 한양대학교병원은 40~60대 남녀를 대상으로 ‘헤어그로우’라는 치료기를 이용해 16주간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모발 밀도는 1㎠당 41.9개 증가했고, 모발 수는 44.18% 증가했으며, 모발 두께는 7.5㎛ 굵어졌다.

반면 탈모 치료기의 효과는 보조적 역할에 그칠 뿐이며, 절대적으로 보장되는 것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실제 피부과에서 레이저를 이용해 탈모 치료를 하는데, 가정용 탈모 치료기는 집안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레이저 출력량을 안전한 수준으로 낮추었다. 그만큼 부작용 우려는 없지만, 효과 또한 적어 탈모 방지 샴푸처럼 일부분 도움을 주는 보조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또한 개인의 모발 상태에 따라 효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제조사들도 인정한다. 모든 가정용 치료기마다 상품 설명에 “효과에 개인차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빠짐없이 적어 놓았다.

결국 가정용 치료기의 효과에 관해 전문가들은 이렇게 이야기한다. “나에게 맞는지가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탈모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두 가지를 꼽는다. '시기'와 '개인 맞춤형 치료법'이다.

탈모 치료는 시기가 생명이다. 모근이 사라지기 전에 치료를 받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시간만 흘려보내 모근이 사라지면 치료 방법은 모발 이식뿐이다.

또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 자신에게 발생한 탈모의 원인, 종류, 경과에 따른 처방을 받는 게 중요하다. 그 과정에서 가정용 탈모 치료기가 자신에게 적합한 치료법인지 확인할 수 있다.

LG 프라엘 메디헤어 개발자인 홍성호 연구원은 "홈케어 의료기기라는 특성으로 의료인 관리 밖에서 사용하는 제품이므로 안전하게 탈모를 치료할 수 있다. 프라엘 메디헤어 효능과 안전성을 식약처에서 인정해 줬다"고 설명하면서도, "본인의 상태와 적절한 치료법에 대해서는 전문의와의 상담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