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7 (토)

마트 안 가고 앱으로… 5060세대, 모바일 쇼핑 '큰손'

기사입력 2021-02-23 14:46:35기사수정 2021-02-23 14:46
  • 인쇄하기

마트에 직접 가지 않고 앱으로 쇼핑하는 시니어들이 많아지고 있다.

마트 앱에서 시니어 고객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생수, 쌀 등 무거운 상품을 배달시킬 수 있다는 간편함 덕분이었다. 그러다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마트에 가기를 꺼리는 이들이 늘면서 중장년 이용자 수가 급증했다.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부터 5월 18일까지 50대, 60대 회원이 전년 동기간 대비 각각 112%, 122% 늘었다. 50대 매출 증가율은 113%, 60대 매출 증가율은 160%였다. 쿠팡 앱 역시 50대 이상 사용자 수가 지난해 안드로이드 기기 기준으로 66.4% 늘었다.

특히 중장년 이용자들은 주문 건수 대비 매출액이 높아 ‘큰손’임을 증명했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주문 건수는 20~30대가 많았지만, 매출액은 50~60대가 더 높았다. 한 번 주문할 때 더 많이 사고, 하나를 사도 비싼 것을 산다는 뜻이다. 이들의 구매력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크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통계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백화점 식품관 온라인몰에서는 중장년이 주 고객이었다. 현대백화점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의 지난해 7~11월 매출에서 40~50대 여성의 1인당 구매 비용이 전체 고객 평균보다 2~3배 높았다.

▲한 소비자가 모바일 앱을 이용해 쇼핑하고 있다.(현대백화점)
▲한 소비자가 모바일 앱을 이용해 쇼핑하고 있다.(현대백화점)

이에 각 업체들은 시니어 고객을 위한 특화 서비스를 마련했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닷컴’ 모바일 앱을 시니어 친화적으로 개편했다. 중장년 고객들의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글자 크기를 30%까지 키웠고, 이미지 수도 3배 이상 늘려 편의성을 높였다. 쿠팡은 중장년 고객을 위해 ‘실버 스토어’ 테마관을 운영한다. 주로 건강기능식품, 운동기구, 안마기ㆍ혈압기와 같은 건강관리용품 등을 배치했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쇼핑의 편리함을 경험한 소비자들이 예전의 생활 방식으로 돌아가지 않는 ‘록인’(lock-in) 현상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은퇴 시기에 있는 연령의 고객층이 상당한 구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과거에 비해 온라인과 스마트폰에 익숙한 50~60대 소비자들이 모바일 쇼핑의 주축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