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4. 21 (수)

브라보 마이 라이프 창간 6주년 축하 메시지

기사입력 2021-04-05 08:48:45기사수정 2021-04-05 08:48
  • 인쇄하기


가치 창조와 행복한 사회를 육성하는 길잡이

- 김형석 연세대학교 명예교수

요사이는 일의 가치가 행복의 가치였다는 생각을 한다.

나는 지난 인생의 3분의 1을 가난하게 살았다. 한국전쟁 직후에는 부양가족 11식구의 가장이 되었다. 집도 없었다. 그래서 돈과 수입을 위해 고생스럽게 일했다.

안정기에 들어선 후에는 일의 가치를 찾아 일했다. 돈보다 일을 위해 일했다. 그 결과 일이 또 다른 일을 만들었기 때문에 더 많은 일을 했고, 수입도 증가했다. 일 자체가 행복했다. 일에서 인생의 가치를 높여간다는 체험을 했다.

70대 후반기부터는 일의 더 높은 가치를 깨달았다. 100사람이 100의 일을 하면 일의 목적이 100인 줄 알면서 살았는데, 100사람의 일의 목적이 다 같은 하나라는 체험을 했다. 우리에게 주어진 일의 목적은 그 일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더 큰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데 있다. 정치, 경제, 교육, 의료사업… 모두가 꼭 같은 하나의 목적을 갖는다. 그들의 일의 혜택으로 더 많은 사람이 행복해지기 위함이다.

그렇다면 누가 가치 있는 일을 하는가. 돈을 벌어서 즐겁게 살려는 사람이 아니다. 수입이 적더라도 가난한 사람에게 베푸는 일이다. 국민에게 고통을 주는 무능한 교통부 장관보다 버스 운전기사가 수많은 손님들에게 미소와 안일을 주는 일이 더 귀하다. 출세나 명예를 위해 거짓말을 하는 정치가보다 정직과 진실을 위하는 보통 사람들이 존경받아 마땅하다.

최선의 인생을 사는 사람은 누구인가. 더 많은 사람의 행복을 위해 ‘사랑이 있는 고생’을 대신하는 사람이다. 그들이 희망과 행복을 주는 주인공인 것이다.

‘브라보(My Life)’가 그런 가치 창조와 행복한 사회를 육성하는 길잡이가 되어주면 감사하겠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