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말동무 두고 올해 연도 기억하면 치매 예방 OK

기사입력 2021-08-20 16:56:42기사수정 2021-08-20 17:04

▲최근 치매 예방 방법에 대한 국내외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최근 치매 예방 방법에 대한 국내외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치매를 걱정하는 시니어가 반길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좋은 말동무가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며, 올해가 몇 년인지 묻는 질문으로 치매와 우울증을 판별할 수 있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미국 뉴욕대학 연구진이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good listener)을 곁에 두면 노년기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데일리 등 다수의 미국 매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년기에 자신의 말을 귀담아 들어줄 주변인이 있으면 노인의 ‘인지 회복탄력성’(cognitive resilience)이 높아져 치매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는 평균연령 63세의 노인 217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대화 상대, 조언, 애정과 사랑, 충분한 사회적 접촉 같은 요소 중에서 65세 이상 노인의 인지 회복탄력성에는 ‘좋은 말동무’가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지 회복탄력성이란 신체적 노화나 뇌질환으로 인한 변화보다 뇌가 더 잘 기능하는 능력을 측정한 값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인지 회복탄력성은 뇌의 노화와 뇌질환의 영향을 완충하는 역할을 한다. 신경과학자들은 정신에 자극을 주거나 신체 운동, 긍정적인 사회적 상호작용에 참여하면 인지 회복탄력성이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뇌 용적이 줄어들어 뇌 기능이 떨어지는 시기인 40~50대에도 좋은 대화 상대를 둔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인지연령’이 4세 이상 어렸다. 인지 연령은 스스로 체감하는 나이로, 실제 나이보다 스스로를 젊다고 느끼는 사람은 뇌 연령도 더 젊었다. 연구진은 “노인 스스로 또는 보살펴 주는 사람이 인지기능 노화를 늦추거나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요엘 살리나스 박사는 “인지연령 4년은 굉장히 귀중한 시간이다. 나이가 들어서야 뇌 건강을 챙기는데 젊었을 때부터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발표됐다.

국내 연구진은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를 판단할 수 있는 질문을 찾아냈다. 70세 이상 어르신에게 “올해가 몇 년도인가요?”라고 물었을 때 바르게 대답하지 못했다면 경도인지장애나 우울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원장원 경희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어르신진료센터 교수와 배한희 전공의가 한국노인노쇠코호트 자료를 활용해 국내 70~84세 노인 266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 ‘경도인지장애 또는 우울증 진단에 연도 지남력의 유용성’에 따르면 ‘올해가 몇 년도인가요?’라는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한 노인이 8.6%였는데, 이 중 67%가 경도인지장애나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

원장원 교수는 “경도인지장애는 치매의 전 단계로 알려져 있으며, 우울증도 치매의 주요한 위험 요인으로서 이를 조기에 발견해 진행 정도를 늦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지기능 혹은 우울증 단계를 평가하는 다양한 설문방법이 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올해 연도를 물어보는 간단한 질문 하나로도 치매 전 단계나 우울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에 큰 의의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국제 환경 연구 및 공중 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7월호에 실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