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골프, 실전에서도 잘 치고 싶다면 랜덤 연습을 하라

기사입력 2021-09-23 20:00:36기사수정 2021-09-24 08:41

[프로 골퍼 김용준 칼럼]

독자는 골프 연습장에 가면 공을 몇 개나 치는가? 연습을 잘 안 한다고? 아이고, 이런. 그렇다면 돌려서 물을 수밖에 없다. 독자는 골프 연습을 할 때 한 시간에 공을 몇 개나 치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가? 하루가 아니고 한 시간에 말이다. 적어도 200~300개는 쳐야 연습답게 한 것 아니냐고? 그렇게 많이 치고 어디 쑤신 데도 없다면 강골이다. 아니면 어쩌다 한 번 연습하느라고 무리하는 것이거나. 한 시간에 100개 정도 치면 어떠냐고? 뱁새 김용준 프로는 이 개수가 정답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한 시간에 100개 안팎이고 1분에 1~2개 말이다. 진짜 그렇게 보냐고? 진짜다. 실전에서 잘 치고 싶다면 한 시간에 100개 안팎만 연습해도 충분하다. 아니 100개 안팎을 쳐야 한다. 무슨 얘기냐고? 바로 랜덤(Random) 연습을 해야 한다는 얘기다.

랜덤 연습이 뭐냐고? ‘랜덤’은 우리말로는 ‘무작위’다. ‘랜덤 연습’은 ‘무작위 연습’이다. 연습할 때 클럽 하나를 갖고 여러 번 치지 않는 방법을 말한다. 샷을 할 때마다 클럽을 바꾸는 것이 랜덤 연습이다. 한 클럽으로 치더라도 다른 샷을 하는 것도 랜덤 연습이고. 한 번은 페이드를 치고 다음번은 드로를 치는 식으로 말이다.



랜덤 연습의 뜻은 알겠는데, 진짜 효과가 있냐고? 그렇다. 랜덤 연습은 기초를 뗀 골퍼에게 자신 있게 추천하는 연습 방법이다. 짧은 시간에 기량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장담한다. 특히 연습장에서는 그럭저럭 잘 치는데 필드에 나가면 고전하는 중급자라면 랜덤 연습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지금부터 어떻게 하는 것이 랜덤 연습인지 설명하겠다. 이미 알고 있는 독자는 추임새를 넣어주기 바란다. 어~얼쑤!

연습 타석에 들어섰다. 볼을 치기 전에 스트레칭을 실컷 한다. 클럽을 번갈아 들고 빈 스윙도 충분히 하고. 첫 홀은 파4라고 가정한다. 첫 샷은 드라이버 티 샷이다. 가볍게 스윙해서 페어웨이에 떨구기로 작정한다. 실전에서 몸이 덜 풀린 상태에서 첫 샷은 부드럽게 치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이다. 목표도 꼭 정한다. 저 멀리 그물 끝에 있는 타깃을 맞히겠다는 식으로 말이다. 연습 스윙을 한두 번 하고 셋업을 한다. 볼이 밀리기 십상이라면 목표보다 살짝 왼쪽을 본다. 웨글링을 한 번 하고 샷을 한다. 볼은 목표를 향해 날아간다.

티 샷을 잘 했으면 다음은 아이언 샷이다. 150m쯤 남았다고 상상한다. 풀 스윙을 하면 6번으로 칠 수 있는 거리다. 그렇지만 첫 홀이니 넉넉하게 5번 아이언을 잡기로 한다. 목표를 정한다. 연습 스윙을 두 번 하고 셋업을 한다. 스윙을 한다. 이런, 부드럽게 치려다가 조금 두껍게 맞았다.

아이언으로 친 볼이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다고 가정한다. 웨지를 든다. 서른 발짝쯤 되는 피칭 앤드 런(살짝 띄운 다음 굴러가게 하는 샷)을 하기로 한다. 볼을 떨어뜨릴 지점을 정한다. 바닥에 모여 있는 공 세 개를 목표로 잡는 식이다. 연습 스윙을 서너 번 하면서 헤드 무게를 느낀다. 셋업을 하고 스윙을 한다. 원하는 지점을 살짝 지나 떨어졌다. 볼을 정확히 맞히지 못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스윙이 조금 강했나 보다. 거리가 멀어서 조금 부담스러운 퍼팅을 남겼다고 가정한다. 첫 홀은 이렇게 파 아니면 보기를 한 것으로 친다.



다음 홀로 넘어간다. 다음 홀은 파5라고 친다. 전 홀과 마찬가지로 드라이버 티 샷을 한다. 세컨드 샷은 같은 방식으로 우드를 잡는다. 연습 스윙을 한 다음 셋업을 하고 샷을 한다. 우드가 잘 맞았다면? 웨지 거리만 남았다고 본다. 혹시 우드 샷을 실수했다면? 짧은 아이언 거리가 남았다고 가정한다. 9번 아이언 따위를 연습한다. 애초부터 작전을 달리할 수도 있다. 우드가 서툰 골퍼라면 세컨드 샷 때 하이브리드를 선택하는 식이다. 하이브리드를 치고 짧은 아이언으로 파5를 풀어가는 법을 연습하는 것이다.

다음 홀은 파3라고 상상한다. 160m가 살짝 넘는 제법 긴 파3다. 아까와 마찬가지 루틴을 밟아 롱 아이언 샷을 한다. 역시 롱 아이언은 부담스럽다. 토핑이 난다. 그린에 한참 못 미쳤을 것 같다. 롱 아이언을 한 번 더 치고 싶어도 꾹 참는다. 실전에서는 연습이 허용되지 않으니까. 웨지를 골라 장거리 웨지 샷을 연습한다.

이런 식으로 18홀을 돌면 된다. 시간이 많이 남아 아쉽다면 한 바퀴 더 돈다. 전에 가본 골프장이나 갈 예정인 곳의 야디지(코스 안내도)를 손에 넣어 한 홀씩 넘기면서 해보면 더 실감 난다.

랜덤 연습을 할 때는 반드시 샷을 할 때마다 연습 스윙도 하고 웨글링도 하면서 실전과 흡사하게 루틴을 밟아야 한다. 같은 샷을 두 번 연속 치는 것은 금물이다. 랜덤 연습 효과가 반감된다.

‘연습은 실전처럼’이라는 말에 딱 들어맞는 연습이 바로 랜덤 연습이다. 물론 매번 랜덤 연습만 할 수는 없다. 그래도 랜덤 연습을 자주 섞어주면 효과가 있다. 나도 한 달 내내 랜덤 연습만 한 적이 있다. 그랬더니 실전 감각이 몰라보게 좋아졌다.

랜덤 연습을 해도 별무신통이면 뱁새 김 프로가 책임지냐고? 흠흠. 기초를 뗀 골퍼가 하면 효과가 있다고 한 말을 되새겨보기 바란다. 랜덤 연습을 했는데도 효과가 없거나, 랜덤 연습을 하기가 버겁다면 아직 기초를 더 다져야 하는 상황이다. 얼씨구. 은근슬쩍 빠져나가는 모양새라니.

<이 기사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2021년 9월호(VOL.81)에 게재됐습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