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이완과 수축

기사입력 2021-08-30 10:19:50기사수정 2021-08-31 15:47

[프로 골퍼 김용준 칼럼]

여태 안 쓰던 레슨을 쓰기로 한 걸 보니 칼럼 소재가 떨어진 것 아니냐고? 천만의 말씀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신통한 일이 벌어지는 골프 세상에 얘깃거리가 쉬이 바닥나겠는가? 오로지 ‘브라보 마이 라이프’ 독자가 한 타라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기로 마음 먹고 방향을 튼 것이다. 물론 편집자와 숙의 끝에 정했다.

그래도 레슨을 칼럼에 담기로 하면서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다. 사회관계망(SNS)에 레슨 콘텐츠가 넘친다는 사실 때문이다. 또 칼럼이라서 글로만 뜻을 전달해야 하는 한계도 있다. 그래도 늦깎이인 내가 뒤늦게 깨닫게 된 것을 독자와 함께 나눈다면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 용기를 낸다.

자, 뱁새 김용준 프로의 골프 레슨 제1회를 시작한다. 독자는 ‘이완’(relaxation)과 ‘수축’(contraction)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 있는가? 물론 골프 스윙에서 말이다. 무슨 말인지 안다고? 이미 상급자 반열에 오른 골퍼임에 틀림없다. 모른다고? 나도 불과 얼마 전까지는 제대로 알지 못했다.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걸. 지금도 아쉽다. 이완과 수축이 뭐냐고? 뜸들이지 말고 얘기하라고?

‘이완과 수축을 잘해야 좋은 스윙을 할 수 있다’는 말은 이런 것이다. 힘을 쓰기 전까지는 근육의 긴장을 최대한 풀고 있다가 힘을 쓸 때 긴장을 해야 힘을 제대로 쓸 수 있다는 말이다. 백스윙 때는 이완하고 다운스윙 때는 수축을 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고. 더 정확하게는 백스윙 때와 다운스윙 초기에는 이완을 하고 다운스윙 중간부터 수축을 하는 것이 맞다. 다운스윙 초기에도 이완을 해야 한다는 말을 꼭 기억하기 바란다. 다운스윙을 시작하자마자 수축을 하는 것이 아니다. 다운스윙을 시작하고 조금 지나고 나서 수축을 해야 한다. 다운스윙을 시작하고 얼마나 지나서 수축을 해야 하냐고? 두 손이 백스윙 톱에서 50~60대 정도 내려올 때까지는 여전히 이완을 했다가 그 다음부터 수축을 한다고 생각하면 좋다.

이완과 수축이란 표현을 쓰지 않았어도 같은 내용을 가르치는 골프 조언은 흔하다. 그립을 부드럽게 잡으라는 조언이 대표적이다. 그립을 꽉 잡으면 근육은 자연스럽게 수축한다. 백스윙을 천천히 하라는 조언도 마찬가지다. 백스윙을 빨리 하려다 보면 아무래도 그립을 꽉 잡게 된다. 어깨에도 힘이 들어가기 마련이고. 백스윙 톱에서 잠깐 멈췄다가 다운스윙하라는 조언도 이완과 수축을 적절하게 해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톱에서 잠깐이라도 멈추는 일은 급한 백스윙으론 어림 없다. 혹시 백스윙 때 살짝 수축(긴장)을 했어도 톱에서 멈추는 동안 다시 이완 되기도 하고. 여유 있는 템포로 스윙하라는 충고도 같은 뜻을 담고 있다. 스윙 템포는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하는 시간이 얼마냐로 정해진다(이 말은 조금 어려우니 나중에 다시 자세히 설명하겠다). 여유 있는 템포는 다운스윙으로 전환하는 데 시간을 충분히 갖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레 백스윙 때뿐 아니라 다운스윙 초기에도 이완을 하게 된다. 들어본 지 오래지만 노래 구절 ‘에~델 바이스’를 떠올리며 스윙하라고 가르치던 옛 방식도 같은 의미다. ‘에~델’ 할 동안 백스윙을 하면서 긴장하지 않고 있다가 ‘바이스’ 하는 대목에서 힘을 주라는 것이다.

혹시 독자는 스윙을 할 때 확 잡아 빼서 후려치는 스윙을 하고 있지는 않은가? 나도 프로 골퍼가 되기 전에는 그랬다. 실은 프로 골퍼가 되고 나서도 그 버릇이 남아 있었다. 지금은 정말 많이 고쳤다. 돌이켜보면 내 백스윙이 얼마나 빨랐는지 말도 못 할 정도였다. 그때는 오로지 공을 때릴 생각밖에 없었다. 백스윙을 하고 있는데 이미 마음은 다운스윙을 했던 것이다. 그러니 어디 이완이 됐겠는가? 그립에는 잔뜩 힘이 들어갔을 테고. 볼을 뒤로(목표 반대 방향으로) 치느냐는 핀잔을 들은 적도 있다.

물론 백스윙을 순식간에 하면서도 기가 막히게 치는 골퍼도 있다. 나와는 달리 그립을 부드럽게 쥐고 어깨도 긴장하지 않으면서 그런 스윙을 해내는 것일 테니 놀랍다. 대개 전문 교습가로부터 도움을 받아 엄청나게 훈련한 엘리트 골퍼나 가능한 일이다. 나로선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런데 손으로 꼽는 장타자 중에 이렇게 치는(순식간에 백스윙하는) 선수가 많다 보니 나도 모르게 따라 하게 된다. TV 중계를 통해 독자 눈에도 익으니 겉으론 비슷한 동작인 줄 착각하게 된다. 그 스윙은 큰 차이가 있으니 감안해야 한다.

이완과 수축이라는 말을 나는 김민조 골프 트레이너가 연 세미나에서 처음 배웠다. 그는 힘을 쓰기 전까지 한없이 근육을 이완시켰다가 단숨에 수축해야 ‘폭발적’으로 힘을 쓸 수 있다고 알려줬다. 몸을 쓰는 원리에 대해서는 백지에 가까웠던 나는 그 세미나를 듣고 깨달은 것이 많았다. 그 뒤로는 연습을 하면서 늘 ‘이완’, ‘수축’을 뇌까리며 스윙을 한다. 실전에서도 스윙이 급해졌다고 느낄 때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이완’과 ‘수축’이다.

독자도 나를 따라 해보기를 권한다. 백스윙을 시작해서 다운스윙 초기까지 ‘이~완’이라고 속으로 말하는 것 말이다. 다운스윙 때는 ‘수축’이라고 안 하냐고? 머릿속으로만 한다. 직접 해보기 바란다. 힘을 쓸 때는 이를 악물기 때문에 입은 저절로 다물게 된다. 이렇게 하면 실력이 느냐고? 효과는 내가 장담한다.



김용준

한마디로 소개하면 ‘골프에 미친 놈’이다. 서른여섯 살에 골프채를 처음 잡았고, 독학으로 마흔네 살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프로가 됐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가 주관하는 교육과정을 수료하고, 현재 KPGA 경기위원.

<이 기사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2021년 8월호(VOL.80)에 게재됐습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