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국내 연구진, 홍삼 성분이 피부 노화 막는 과정 밝혀내

기사입력 2021-08-31 13:11:17기사수정 2021-08-31 13:11

▲최종순 박사 연구진과 권호정 연세대 교수 연구진이 공동으로 홍삼의 사포닌(진세노사이드) 성분인 ‘Rg3’가 피부세포 노화를 막는 과정을 밝혀냈다.
▲최종순 박사 연구진과 권호정 연세대 교수 연구진이 공동으로 홍삼의 사포닌(진세노사이드) 성분인 ‘Rg3’가 피부세포 노화를 막는 과정을 밝혀냈다.

국내 연구진이 홍삼의 사포닌 성분이 피부세포 노화를 막는 과정을 밝혀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기초지원연)은 최종순 박사 연구진과 권호정 연세대 교수 연구진이 공동으로 홍삼의 사포닌(진세노사이드) 성분인 ‘Rg3’가 노화된 사람의 피부 세포에 ‘역노화(逆老化) 현상’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분자 수준에서 규명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홍삼에 다량 함유된 천연화합물인 사포닌 계열의 ‘Rg3’은 종양 억제 등 항암 효능이 뛰어나고 피부 노화를 막는 기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노화 방지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 화장품 등에도 자주 활용돼 왔다.

그러나 이를 뛰어넘어 실제 의약, 신약 개발 산업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분자 수준의 정확한 작용 과정을 밝혀낼 필요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번 공동 연구로 Rg3가 어떤 과정을 거쳐 노화를 되돌리는 효과를 나타내는지를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노화 억제 효과와 기능을 분자 수준에서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선행연구에서 Rg3가 피부 노화에 효과적인 개선 효과가 있다는 사실 자체를 규명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Rg3가 자가포식(외부에서 단백질을 공급되지 않아도 세포 스스로 단백질을 재활용해 만들어내는 작용)을 유도해 노화를 되돌린다는 점을 알아냈다. 연구 결과는 노화연구 분야에서 새로운 치료제 개발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순 기초지원연 박사는 “향후 노화예방 및 질병치료에 관련된 한방 화합물 소재 확대에 공동연구의 시너지를 내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권호정 연세대 교수는 “사포닌 성분을 활용한 피부 노화관련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