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추석에 손주들 만나면 배, 감 대신 이 과일을 주세요

기사입력 2021-09-15 18:38:36기사수정 2021-09-15 18:44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0 식품소비행태조사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청소년과 20대는 사과와 오렌지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0 식품소비행태조사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청소년과 20대는 사과와 오렌지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족 대명절인 한가위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야속한 전염병으로 가족들 얼굴도 맘 편히 보지 못하고 있지만 올해는 조금 다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으로 제한적으로나마 가족 모임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가족 모임 인원 제한을 준수하고 시간별로 환기를 시키는 등 신경 쓸 것이 늘었다. 그래도 모처럼 손주 얼굴 볼 생각에 설레는 것이 할머니와 할아버지 마음이다. 장보는 일도 마냥 즐겁기만 하다. ‘오곡백과(五穀百果)’가 무르익는 계절, 손주들 먹일 과일을 빼놓을 수 없다. 대형마트나 전통시장의 청과물 코너 앞에 섰다고 상상해보자. ‘백 가지 과일’에 견줄 정도로 다양한 선택지 앞에서 어떤 과일을 골라 손주에게 줄 것인가.

중·고 학생은 오렌지·귤, 스물 넘었으면 망고

이때 감이나 배를 집었다면 다시 내려놓는 것이 좋겠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0 식품소비행태조사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감과 배는 연령별로 선호도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감을 좋아한다고 답한 20대는 0.5%인데 비해 70대 이상에서는 5.3%에 달했다. 배를 고른 20대는 4.2%였지만 60대는 9.2%의 선호도를 보였다.

청소년들은 오렌지나 귤 등을 성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18세 이상의 청소년 가구원 622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과일을 물었을 때도 귤이 12.5%로 2위를 차지했다. 오렌지와 귤은 스무살 넘긴 손주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20대는 오렌지 5.9%, 망고 3.4% 등 수입 과일에 대한 선호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분석했다.

클래식 이즈 베스트, 모두에게 인기 높은 사과

그러나 오렌지도 20대는 5.9%, 중장년층인 60대는 2.9%로 선호도 차이가 제법 있는 편이다. 취향에 맞지 않는 새로운 과일에 도전하기 싫다면 보장된 선택지를 고르는 방법도 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과일은 사과다.

전통 강호인 사과는 2020 식품소비행태조사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과일 1위로 뽑혔다. 선호도가 나이따라 갈리지도 않는다. 20대에서 70세 이상까지, 전 연령대에서 15% 안팎의 선택을 받았다. 청소년 역시 사과를 가장 선호하는 과일로 꼽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올해 사과를 선호한다고 답한 청소년은 13.3%로, 지난해에 비해 선호 비중이 4.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고서에 적었다.

게다가 사과는 가을 제철 과일이다. 추석이 있는 가을에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뜻이다. 4월~10월이 제철인 오렌지나 풋귤 역시 청과물 코너를 가득 메우고 있다. 바다 건너 필리핀, 페루에서 온 망고도 그렇다.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센스 있는 선택이 명절 날 분위기를 더 화기애애하게 만들 수 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