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사람에게는 이유가 있다 PART5] 나쁜 인상 VS 좋은 인상, 대선 후보 중 누가 가장 잘나갈 관상일까

인상으로 풀어보는 재미있는 대선 이야기

<글> 박정희 혜담(慧潭) 인상코칭 연구원장 iliseo80@naver.com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정국으로 인해 19대 조기 대선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통령의 탄핵은 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진 사건임에 틀림이 없다. 선거철이면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가 ‘대통령 상(相)이 따로 있나요?’이다. 인상학을 공부하면서 배운 군주의 상은 이렇다. 첫째는 눈이 맑고 빛이 나며 자애로움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둘째는 관골이 잘 싸주면서 코의 기운이 우람해야 한다. 세 번째는 수주(귓볼)가 두툼하고 풍윤해야 한다. 넷째는 이골(턱 주변)이 강하고 힘이 있어야 하고 탄력이 있어야 한다. 다섯째는 음성에 힘이 있어야 한다.

맑고 빛이 나는 눈은 명석함과 현명함을 나타내며 자애로움은 사랑을 담아 사람을 바라본다는 의미다. 관골이 잘 싸준 코는 재물에 대한 힘이 강해 부를 가져다주고 신의 또한 굳건하다. 두툼한 귓불은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는 능력이 있으며 세상을 넓은 시각으로 바라보는 지혜가 있다. 턱의 힘이 강하면 상하 간의 조화로움을 중요시할 것이다. 음성에 힘이 있어야 내면의 힘과 상대를 다스릴 수 있는 능력이 느껴진다. 이 모든 조건들을 다 가진 후보자가 과연 있을까. 지금부터 대선 후보들의 인상을 들여다보자.

우선 최근에 가장 많이 거론되는 4명의 인상을 비교해보자. 먼저 눈을 살펴보자. 반기문 후보의 눈은 가로로 길고 눈동자에 강한 힘이 담겨 있다, 반면 안철수 후보의 눈은 쌍꺼풀이 짙지 않아 부드러워 보이기는 하지만 어떤 것을 직시할 때는 강한 불꽃이 튀는 듯한 매서움이 느껴진다. 문재인 후보의 눈은 짙은 쌍꺼풀에 검은 눈동자가 위로 올라가 있어 강렬한 기운이 느껴지며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은 물불을 가리지 않을 것 같은 면모가 드러나 보인다. 박원순 후보의 눈은 눈꼬리가 아래로 내려가 조용하고 편안하게 보이지만 감추어진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고 기회가 주어지면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강인함이 느껴진다.

눈은 정신을 담는 그릇으로 그 사람의 인상을 좌우하는 대표적인 부위다. 대화를 나눌 때 상대의 눈을 바라보는 것은 그만큼 강력한 소통 욕구가 있다는 의미다. 반면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은 상대의 눈을 회피한다.

다음은 코를 살펴보자. 코가 가장 잘 발달된 후보는 안철수 후보라고 할 수 있다. 산근(눈썹과 눈썹 사이)의 힘이 좋고 콧대가 반듯하고 힘이 좋다. 명예를 중요시하며 자신이 가진 명예가 재물이 되는 코다. 반기문 후보는 자신의 삶에서 두 번째 행운을 만날 수 있었던 시기가 코의 나이, 즉 40 이후라 할 수 있다. 치밀하고 계산적이며 자신에게 온 행운은 절대로 놓치지 않는 코다. 문재인 후보는 욕망은 강하지만 그것을 담을 수 있는 창고(콧방울)가 다소 약해 보인다. 박원순 후보의 코는 창고가 잘 발달되어 있지만 창고 문이 커서 실속이 부족해 보인다.

코는 재산 관리 능력과 욕망, 지위 등을 나타내주는 부위로서 특히 대통령의 코는 국가 경제와 위상을 보여주기도 한다. 전직 대통령 중 한 분은 콧구멍이 너무 크고 콧방울(준두)에 힘이 없어 취임 초기부터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 걱정되는 상황이었다. 과연 우려했던 것처럼 많은 사건과 사고가 나서 국민들이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매우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대통령의 코가 힘 있게 반듯하게 잘 내려가 있고 콧방울이 튼실한데다 관골까지 잘 발달되어 있으면 금상첨화여서 자신의 위상이나 재물운도 좋지만 나라의 경제도 튼튼하다.

입은 우리의 생활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가진 부위로서 먹고 말하는 문제가 담긴 삶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필자는 대선을 치를 때마다 입을 중요하게 보라고 한다. 특히 입술이 안으로 말려들어가 있는가를 잘 보라고 주문한다. 입술이 안으로 말려 들어간 사람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자신감이 부족하고 현재 속이 타고 있음을 보여준다. 다음으로는 입술이 뒤집어지지 않아야 하는데, 입술이 활짝 뒤집힌 사람은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지 않는 성향이 있다. 이러한 해석은 여자에게 더 해당되는 말이지만 남자 역시 비켜갈 수 없는, 얼굴이 주는 언어다.

19대 대선 후보들의 입은 잘생겼다고 할 수 없다. 다행인 것은 대부분 턱이 강하고 늘어져 있지 않아 하극상을 당하지는 않을 관상들이다. 한 나라의 대통령은 하늘이 낸다는 말이 있다. 결국에는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과 다가올 시간들이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따라 그에 맞는 적절한 인물이 선택될 것이다.


◇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인상

71세 트럼프의 강경 성향을 얼굴에서 살펴보려면 이마와 코부터 봐야 한다. 잘생긴 이마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넓고 반듯한 이마와 곧게 잘 다듬어진 콧대. 좋은 가정에서 자신이 최고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살았을 것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금수저의 전형이지만 그는 돈의 소중함을 깨닫기 위해 신문배달을 하며 용돈을 마련했다고 한다. 트럼트의 경제관념을 우리는 잘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현재 트럼프의 모습은 그의 살아온 시간들의 이면을 정확히 보여준다. 그의 재산이 100억 달러라고 하니 실로 어마어마하다. 부모에게 물려받은 재산을 자신의 사업적 역량으로 키운 것이 아니라 잘 지켜서 자산 가치가 더 커진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는 두 번의 이혼에도 재산을 잃지 않았다. 그의 콧방울은 사업가로서 부를 축적하는 코라기보다는 가진 것을 잘 지키는 코라 할 수 있다. 자신의 부동산을 이용해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었던 것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더 견고해진 턱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지구력과 자신감의 소치가 아닐까. 트럼프의 얼굴에서는 타인에 대한 동점심이나 나약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치밀하고 계산적으로 보이는 눈, 넓고 잘 발달되어 있지만 각이 지고 단단한 이마는 냉정해 보이는 코와 함께 그의 면모를 강인하고 냉정한 사람으로 각인시키고 있다. 사진에서 보이는 그의 입은 크고 잘 발달되어 있다. 법령(입가의 주름) 또한 턱까지 잘 발달되어 있다. 이러한 그의 모습들을 관찰해볼 때, 작은 주변국들을 지원해줄 것이란 기대는 내려놓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나마 작은 희망이라도 가져볼 수 있는 한 가지 이유는 트럼프가 명예를 중요시하는 강한 인상을 가졌다는 것이다.



>>박정희(朴正姬) 전 동방대학원대학교 문화교육원 인상학 교수

혜담 인상코칭연구원 원장으로 기업체와 대학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tv조선 <대찬 인생> 인상학자 패널, 관상학 전문가 패널로 밝고 아름다운 인상미학에 대해 전파하고 있다. 저서로 <성공으로 이끄는 인상학>, <성공적인 얼굴 가꾸기> 등이 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