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주가 화장실 꺼리면 소아치질 의심해야

올바른 배변 교육이 중요 … 성장 장애 원인 될 수도

▲소아변비는 아이의 영양흡수를 방해해 성장 장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전문의들은 경고한다. (브라보마이라이프)
▲소아변비는 아이의 영양흡수를 방해해 성장 장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전문의들은 경고한다. (브라보마이라이프)

각 학교에서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이다. 이 시기에는 아이들이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입학해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를 겪으며 힘들어하기 마련. 흔히 이런 현상을 ‘새학기증후군’이라 부른다.

아이가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입학해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로 제때 화장실에 못 가거나 낯선 곳에서 변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것이 반복되면 소아변비가 생길 수 있다.

소아변비란 배변 횟수가 일주일에 2회 이하거나 단단하고 마른 변 때문에 대변보기 힘들어하는 상태를 말한다. 아이들은 변비 증상을 잘 몰라 정확한 의사 표현이 어려워 관심이 필요하다. 만일 아이가 배가 팽창된 상태로 복통을 호소하거나 상체를 뻣뻣하게 세우고 발끝으로 걷는 모습을 보인다면 변비 증상이 있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특히 소아변비는 아이의 영양흡수를 방해해 성장 장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전문의들은 경고한다.

변비가 심해져 항문에 힘을 주는 것이 반복되면 항문이 밖으로 빠지거나 항문 점막이 찢어지기 쉽다. 이때 아물지 않은 상태에서 대변 배출이 반복되면 소아치질로 발전할 수 있다.

아이에게 항문 질환이 생기면 항문 주위가 가려운 항문 소양증도 함께 나타날 수 있다. 항문에서 흘러나온 점액질이나 대변이 제대로 닦이지 않으면 가려움증을 유발하기 때문. 만일 아이가 화장실을 다녀온 후 항문 주위를 계속 긁는다면 항문 소양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어린 아이의 경우 깔끔하게 뒤처리하는 습관이 잡히지 않아 배변 속 독소나 세균이 주변 피부를 자극해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다.

메디힐병원 유기원 부원장은 “항문소양증은 밤에 증상이 특히 심해지므로 아이가 숙면을 취하기 어려울 수 있고 무의식적으로 항문 주변을 계속 긁으면 다른 항문질환이 추가로 생길 수 있다”며 “항문에 습기가 있는 경우 가려움증이 심해지므로 몸에 물기를 완전히 없애고 통풍이 잘되는 헐렁한 옷을 입혀 엉덩이 부위에 땀이 차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