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후에도 명함을 만들자

▲소속이 없어도 개인 명함을 만들어 사용하기를 권유한다(변용도 동년기자)
▲소속이 없어도 개인 명함을 만들어 사용하기를 권유한다(변용도 동년기자)
은퇴와 함께 없어지는 것 중의 하나가 명함이다. 새로운 직장이나 단체에 소속하면 새 명함을 만들지만, 그러기 전에는 대체로 명함을 갖지 않는다. 명함을 내미는 사람과 인사를 나누게 되면 상대방 명함을 받기만 하며 멋쩍어한다. 예전에 쓰던 명함을 건네는 사람도 보는데 전화번호가 기재되어서다. 퇴직을 하면 직장과 관련한 인간관계는 줄어들고 새로운 관계망이 형성된다. 자신을 잘 알려줄 필요성이 대두한다. 은퇴와 함께 없어지는 명함 사용도 그런 시각에서 접근이 필요하다. 자신을 충분히 표현하고 상대방의 기억에 오랫동안 남아있을 수 있는 전달 매체, 또는 연락처 역할로서 명함이 필요하게 된다. 새로운 사람과 인사를 나눌 때 그냥 말로서 자기를 소개하는 것보다 멋진 명함 한 장을 내밀면 상대방은 새로운 시각으로 보게 될 것이고 이름과 연락처 기억에 효과가 크지 않을까?

필자는 이른 나이인 47세에 평생직장을 그만두게 됨으로써 명함도 없어졌다. 소속이 없으므로 명함을 만들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였다. 당시에 새로운 사람을 소개받거나 인사를 나누게 될 때 상대방이 명함을 건네는 경우 필자는 말로만 소개하게 되어 좀 멋쩍은 생각이 들었다. 특히 말로 소개를 받았을 때 상대방의 이름을 쉽게 파악하거나 기억하기 힘들었다. 다시 물어보기도 뭣해서 그냥 알아들은 척 지나치곤 함으로써 다음에 만났을 때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은 당연했다. 직장이 없어도 간단한 개인명함을 만들어 사용하면 그런 예에 도움이 되지 싶은 생각이 들어 이름과 연락처, 블로그. 메일 주소를 넣은 단순한 명함을 만들어 사용해보았다. 상대방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 뒤로 개인명함을 줄곧 사용해 오고 있으며 다른 사람에게 명함 만들기를 권유해 오고 있다. 현재는 활동 단체가 여럿이어서 여러 장의 명함을 가지고 있으나 여전히 개인 명함(사진)을 주로 사용한다.

근래에 “명함 코디네이터”란 새로운 직업이 생겨 독특한 명함을 디자인할 수 있게 해준다. 전통적 명함은 소속과 직위, 전화번호 주소, 우편번호 등이 수록된다. 직장인 명함이 그 대표 격이다. 그런데 새로운 시도의 명함은 새로운 세상에 새롭게 자기를 알리고 자기의 미래 비전을 명함에 담아 디자인한다. 우선 자신이 어떤 사람이고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쉽게 알릴 수 있는 문구를 직함 대신에 넣는다. 필자는 사진을 취미활동으로 여가를 보내고 사진 강의하며 “사진은 카메라로 쓰는 이야기”라고 정의한다. 따라서 그런 내용이 담긴 문구로 자신을 표현하고자 했다. “사진은 카메라로 이야기” 의미를 곁들인 “포토스토리텔러’란 직업명을 만들어 넣었다. ‘사진 이야기꾼’이 되겠다. 또한, 그 문구에 미래의 비전을 담았다. 삶의 목적을 기록으로 남긴 일이기도 하다. 그 목적 성취를 위하여 이에 걸맞은 행동을 하게 만든다. “포토스토리텔러”로 자칭하기에 더 나은 포토스토리텔러가 되기 위해 노력하기 마련이다.

어느 쌀 도정업자, 즉 방앗간 주인은 “사장 OOO” 대신에 ‘라이스 디자이너 OOO”’라고 명함을 새겼다. 쌀을 찧는 것을 ‘쌀을 디자인한다’라는 생각으로 전환한 셈이다. 매출이 두 배 이상 늘었다. 라이스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이에 맞는 행동을 하게 되어 정미소가 깨끗해졌고 디자이너답게 정성을 다해 찧었다. 손님이 늘었다. 신문배달원에게 ‘페이퍼 앵커’라는 명함을 만들어 주어 직업에 대한 긍지를 심어준 사례도 있다. 한 호텔에서는 객실 청소 담당 여직원을 ‘룸 스타일리스트’라고 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자기 직업에 대한 긍지와 새로운 비전을 심어주는 좋은 방법이 되었다.

은퇴 후에도 새로운 인간관계를 확대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 이를 위해 소속이 없어도 개인 명함을 만들어 사용하기를 권유한다. 상대방이 자신이 뭣을 하는 사람이고 어떤 목적으로 사는 지가 표현된 새로운 명함을 말이다. 특히 가정주부로 평생을 살아온 여성분들도 살아생전에 멋진 명함 하나 만들어 보면 어떨까?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