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갈 때 꼭 필요한 디지털 필수품 포켓와이파이와 구글지도

[유장휴의 Smart Aging]

해외에서도 데이터 포기 말자, 저렴하게 쓰는 무선 와이파이

국내여행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해외여행 갈 때는 특히 정보가 많이 필요하다.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검색하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필요한데, 해외에서는 데이터 설정을 따로 해야 한다. 아무 준비도 하지 않고 해외여행지에서 데이터를 마구 쓰면 요금폭탄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는 데이터 요금이 많이 부과된다는 이야기를 주위에서 듣고 데이터 기능을 아예 꺼버리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데이터 기능을 꺼버리면 우리가 사용하는 카톡은 물론 인터넷도 사용할 수 없다. 패키지여행을 하더라도 가이드가 설명해주는 내용 중 궁금한 것이 있으면 검색해서 찾아볼 때가 있는데 데이터를 아예 꺼놓으면 접속이 원천적으로 차단되어 사용하기 어렵다. 그래서 나온 대안이 각 통신사의 데이터 로밍 서비스다. 그런데 데이터 로밍 서비스는 혼자서만 사용해야 하고 여행기간이 길어지면 비용이 조금 부담스럽다. 이럴 때 최근에 많이 애용되는 도구인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다. 바로 ‘포켓와이파이’라는 이름을 가진 디지털 도구다.


단체여행 갈 때 여럿이 함께 쓸 수 있는 ‘포켓와이파이’

포켓와이파이는 현지 통신망을 잡아 무선 와이파이로 바꿔주는 통신 기기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인터넷 사용이 떼려야 뗄 수 없는 일상이 됐기 때문에 해외여행 때도 꼭 챙겨야 할 도구가 되었다. 포켓와이파이는 스마트폰처럼 작게 만들어져서 호주머니 속에 넣고 다닌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가장 중요한 건 요금이다. 여행지에 따라 요금이 달라지며 아시아에서는 하루 사용 요금이 5000원 정도다. 앞서 이야기한 서비스인 데이터 로밍에 비하면 반값 정도밖에 안 돼 사용자에게 부담이 적다. 요금 외 포켓와이파이의 장점은 기계 하나에 여러 사람이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대 10명까지 사용할 수 있으므로 20명이 단체여행을 갈 경우 포켓와이파이 두세 개만 있으면 충분하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대여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포털 검색창에서 포켓와이파이를 검색한 뒤 해당 업체에 여행지, 여행기간, 연락처를 작성하고 금액을 결제하면 여행 가는 날 공항에서 받을 수 있다.


국내에서 길 찾듯 목적지를 알려주는 ‘구글지도’

▲1.앱을 다운받는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에서 구글지도를 검색한 후 구글지도를 설치한다.
▲1.앱을 다운받는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에서 구글지도를 검색한 후 구글지도를 설치한다.

▲2.구글지도에서 목적지를 검색한다.
•정확한 목적지 이름으로 검색하는 것이 좋지만 목적지 이름을 잘 모를 경우 비슷한 지역명과 업종을 검색해도 된다. 	
예) 삿포로 공원, 동경 서점 등.
•‘삿포로 공원’을 검색하면 근처에  있는 공원 이름들이 나온다.
▲2.구글지도에서 목적지를 검색한다. •정확한 목적지 이름으로 검색하는 것이 좋지만 목적지 이름을 잘 모를 경우 비슷한 지역명과 업종을 검색해도 된다. 예) 삿포로 공원, 동경 서점 등. •‘삿포로 공원’을 검색하면 근처에 있는 공원 이름들이 나온다.

▲3.목적지로 가는 이동 경로를 알고 싶다면 경로를 눌러 확인한다.
•출발지를 직접 작성할 수도 있고 현재 위치로 선택할 수도 있다.
•출발지를 정확히 모를 경우 지도로 선택할 수 있다.
▲3.목적지로 가는 이동 경로를 알고 싶다면 경로를 눌러 확인한다. •출발지를 직접 작성할 수도 있고 현재 위치로 선택할 수도 있다. •출발지를 정확히 모를 경우 지도로 선택할 수 있다.

▲4.목적지와 출발지가 선택되면 이동시간과 경로가 표시된다.
•도보와 자동차로 이동하는 시간이 표시된다.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는 경로라면 대중교통 이용 방법도 표시된다.
▲4.목적지와 출발지가 선택되면 이동시간과 경로가 표시된다. •도보와 자동차로 이동하는 시간이 표시된다.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는 경로라면 대중교통 이용 방법도 표시된다.

해외여행을 할 때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으면 스마트폰에 있는 지도로 여행 목적지를 찾을 수 있다. 지금 위치해 있는 곳이 어딘지, 근처에 약국이나 은행이 있는지, 쇼핑센터는 어디에 있는지 지도로 모두 검색할 수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사용하는 다음지도나 네이버지도는 국내에 특화된 지도라서 해외에서는 각 나라에 맞는 지도를 선택해야 한다. 그중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도가 바로 구글지도다. 해외 어디에서든 사용이 가능한 구글지도이기 때문에, 예를 들어 일본 여행을 갔을 때 아침에 공원을 걷고 싶으면 근처 공원을 구글지도로 검색할 수 있다. 이때 위치해 있는 곳이 일본이므로 일본어나 영어로 검색해야 할 것 같지만 구글지도는 한글로도 검색이 가능하며 검색 결과도 한글로 나온다.

예들 들어 삿포로에 있는 공원을 가고 싶으면 검색창에 ‘삿포로 공원’이라고 입력하면 된다. 삿포로에 있는 가까운 공원들이 검색되면서 현재 자신이 위치해 있는 곳에서 자동차로 얼마나 걸리는지, 도보로는 얼마나 걸리는지 시간까지 나온다. 혼자 여행을 떠날 때 좀 더 편하고 자유로운 여행을 하고 싶다면 이러한 디지털 필수품을 꼭 챙겨 가길 바란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